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포들의 십시일반으로 문을 연 '한인 센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0-24 15:29
앵커

해외에 있는 동포들에게는 우리 문화를 배우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꼭 필요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미얀마에서는 한인들 스스로 모금을 통해 이런 보금자리를 만들었습니다.

신승현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삼천 여명 이상의 우리 동포가 거주하는 미얀마 양곤입니다.

현지 동포들이 한자리에 모인 오늘 행사는 한인 센터 개관식.

한글학교와 도서관, 한인회 사무실 등이 센터 내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백순, 주미얀마 한국대사 ]
"코리안센터가 한인들의 그 사랑방 역할도 하면서 여러 가지 동호회 활동도 할 수 있고 그 다음에는 미얀마인들을 위해서 우리가 한식도 요리 강좌도 하고 우리 문화에 대해서 알려주는 그런 문화 사랑방 살롱 역할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곳 동포들은 1989년부터 아이들에게 한글학교를 운영하고 있지만,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어 자주 이사를 다녀야만 했습니다.

[윤헌섭, 전 학교발전위원장]
"제가 한인회장을 하던 중에 한글학교를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학생들이 배울 장소가 부족해서 주차장에서 공부하는 걸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파서 한글학교를 꼭 지어야 되겠다…"

뜻을 함께하는 동포들이 십여 년 전부터 모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 활동에 감동 받은 미얀마의 한 기업은 한인 센터 부지를 20년간 무상으로 임대해주었습니다.

[우아익툰 회장, 한인 센터 부지 기부]
"코리안 센터에서 서로의 문화를 교류하며 배우면 양국에 경험이 쌓이고 자산이 될 것입니다."

여기에 그간의 모금으로 건물을 지어 마침내 문을 연 것입니다.

일부 정부의 지원이 있었지만 한인 자체적으로 문화공간을 마련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덕분에 아이들은 이제 센터의 교실 안에서 마음껏 우리말과 역사를 배울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정우, 한인회장]
"여기에서 아울러 우리 아이들이 한글과 역사를 배우면서 또 우리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보하여 갖추게 되고 또 자신감과 자긍심을 가져서 미래 우리 보다 글로벌화 된 세계에서 주역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십시일반으로 이루어진 한인 센터는 동포들의 사랑방을 넘어 미얀마 현지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미얀마 양곤에서 YTN 월드 신승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