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행 취소 속출…동포 여행업계 '울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6-20 04:12
앵커

세계 각국에서 메르스로 인한 한국 여행 취소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류 열풍이 거센 인도네시아에서도 한국행을 포기하는 현지인과 동포들이 늘고 있습니다.

동포 여행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선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동포 여행사마다 한국 여행 취소 전화가 줄을 잇습니다.

한국행 포기 행렬이 늘기 시작한 것은 이달 초부터입니다.

인도네시아 주요 언론들이 한국 메르스 사태를 앞다퉈 보도하면서 불안감이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고창환, 동포 여행사 팀장]
"한국 관광의 취소 문제뿐 아니라 한국 메르스 사태로 인해 인도네시아 한류 열풍 시장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까봐 우려가 되는 상황입니다."

그동안 한국은 한류와 의료 관광지로 각광을 받으면서 한달에 2만여 명이 찾는 인기 관광지였습니다.

하지만 보도가 나간 지 2주 만에 벌써 5천여 명이 한국행을 취소했습니다.

[이브 리아, 자카르타 시민]
"한국 같은 선진국에서 메르스 사태가 발생하고 계속 확산된다는 게 이해할 수 없어요. 한국 메르스가 인도네시아에도 퍼질까 무서워요."

한달 뒤 이슬람 최대 명절인 '르바란'을 앞두고 관광업계의 한숨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가족을 방문할 예정이던 동포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면서 예약 취소 행렬이 시작됐기 때문입니다.

[박훈규, 동포 여행사 대표]
"(르바란 기간에) 한류 관광과 의료 목적의 예약자들이 많은데요. 취소료를 감수하고라도 대부분 취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요즘은 한국 대신 무비자 국가이자 엔저 현상이 나타나는 일본으로 발길을 돌리는 여행객도 많습니다.

이 때문에 동포 관광업계는 해마다 25만여 명이던 인도네시아 관광객 수가 올해는 반타작도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YTN 월드 정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