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는 비빔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4-18 09:37
앵커

외국에서 자란 동포 청소년 가운데는 성장과정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이런 동포 청소년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는 소설이 나왔습니다.

김은경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나는 한국인일까, 미국인일까?

정체성이 혼란스러운 동포 소녀는 자신을 이리저리 뒤섞인 '비빔밥'에 비유합니다.

미국 사회에서 살아가는 여러 인종들은 알록달록한 '반찬'으로 묘사됩니다.

한인 2세들이 미국에서 자라면서 겪는 정체성과 혼란을 그린 소설 '서울푸드'입니다.

[인터뷰:조성진, 동포 2세]
"(책을 읽고) 내가 겪고 있는 갈등이 나혼자만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모두의 문제고 공감이 많이 되는 부분이 있었어요."

이 책은 교육학과에서 심리 상담을 연구한 동포 2세 새라이 구 씨가 썼습니다.

구 씨도 사춘기 시절 한국인인지 미국인인지 정체성 문제로적잖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고민을 다룬 책이 없는 게 늘 아쉬웠습니다.

[인터뷰:새라이 구, 저자]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동포 2세들에게 괜찮다고 말하고 싶었어요. 미국 한인 동포의 정신을 상징해서 (서울 푸드)라는 제목을 붙였습니다."

이 소설에는 부모 세대와의 갈등과 백인 주류사회에 진입하지 못한 경험 등 구 씨의 자전적 이야기 30여 편이 담겼습니다.

생생한 경험을 소재로 해 한인 이민자뿐만 아니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팀 선딘, 인간개발학 교수]
"인간의 내적 갈등을 아주 잘 관찰했고 묘사해 서술했습니다. 이민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분명히 배울 점이 많다고 봅니다."

자신의 책이 한인 후배들에게 작은 지침서가 됐으면 한다는 구 씨.

'서울 푸드'를 시작으로 앞으로 2권의 책을 더 발간해시리즈를 완성할 계획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YTN 월드 김은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