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생은 즐거워'…노인 사물놀이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3-28 04:15
앵커

미국 댈러스 동포 노인들은 요즘 국악에 빠져 즐거운 황혼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모두 예순이 훌쩍 넘은 나이지만 국악에 대한 열정만큼은 젊은이들 못지않다고 하는네요.

김길수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사물놀이의 흥겨운 연주에 무대가 한껏 달아오릅니다.

백발이 성성한 머리와 깊게 팬 주름.

행사의 막을 연 사람들은 노인 사물놀이패 '한솔'입니다.

[인터뷰:수잔 케이(72세), 한솔 사물놀이팀 회원]
"우리가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의 민요를 외국에서 선보이고, 후세까지 남겨준다는 것이 굉장히 자랑스러웠어요."

2년 전 창단된 사물놀이패 '한솔'.

한국의 소나무처럼 변함없이 우리 소리를 지켜간다는 뜻에서 이름을 붙였습니다.

단원은 댈러스에 살고 있는 60~70대 동포들로 모두 40명입니다.

마땅한 여가 생활이 없던 노인들은 새로운 삶의 활력소를 찾았습니다.

[인터뷰:백애자(75세), 한솔 사물놀이팀 회원]
"생활에 활력소가 생기고 가정에서도 항상 기쁜 마음으로 장구를 친다는 마음에서 항상 기쁘고 즐겁습니다."

창단 초기에는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대부분의 단원들이 국악기를 연주해 본 경험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단원들은 매주 주말마다 모여 사물놀이 장단을 일일이 손으로 그려가며 악기를 익혔습니다.

지금은 한국을 알리는 행사에는 꼭 참가해 공연을 할만큼 연주 실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성신, 한솔 사물놀이패 단장]
"더 많은 어머니들이 배우고자 하는 열정을 가지고 우리가 더 우리 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랜 이민 생활에서 잊고 살아온 고향의 소리.

다시 찾은 국악을 통해 인생의 즐거움은 물론 미국 사회에 한민족의 흥을 전하고 있습니다.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