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꿈과 희망을 심는 한국문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3-14 09:05
앵커

문명의 혜택에서 소외된 아프리카 오지에서 한국문화를 알기란 쉽지 않겠죠?

그런데 한 오지 마을의 아이들은 한국문화 덕분에 꿈과 희망이 생겼다고 합니다.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지 한인섭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우렁찬 북소리로 시작된 무대.

장구와 징, 꽹과리의 화음이 더해지며 신명나는 가락이 강당을 채웁니다.

점점 흥이 고조되자 연주자와 관객은 어깨를 들썩이며 하나가 됩니다.

[인터뷰:최연호, 주남아공 한국대사]
"어린이들이 자연스럽게 우리 타악기에 녹아들고 우리 전통적인 리듬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면서 문화야말로 진정으로 국경을 허물 수 있는 중요한 도구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능숙한 솜씨로 사물놀이를 선보인 이들은 남아공 오지마을인 라모코카의 청소년들입니다.

10여 년 전, 한국 NGO 단체가 마을에 교육센터를 세우면서 한국 전통 악기와 처음 만났습니다.

아이들은 이내 한국 전통 가락의 매력에 푹 빠졌습니다.

지금은 남아공의 주요 문화행사에 초청받을 정도로 연주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인터뷰:브레들리 모냐, 라모코카 사물놀이단 단원]
"일반적인 한국 문화뿐 아니라 무대에서 보여드린 사물놀이나 춤을 좋아해요. 저희가 정말 좋은 경험을 하게 기회를 해주는 것 같아요."

마을 교육센터에서 배울 수 있는 한국 문화는 꼭두각시 춤과 태권도 등 다양합니다.

지금까지 천여 명의 아이들이 한국 전통 문화를 배웠습니다.

태권도를 배운 아이들 가운데 8명은 남아공 국가대표로 뽑혔습니다.

[인터뷰:에마무 무세, 라모코카 유치원 교사]
"교육 기관이 생기고 난 뒤 아이들이 꿈과 용기가 생기고 규칙적인 생활을 해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한국 문화를 배우며 아이들은 꿈이 생겼습니다.

[인터뷰:김혜심, 아프리카 어린이 돕는 모임 현지 대표]
"아이들을 교육 시키면 다음 세대의 주인공이 될 아이들이 훌륭한 지도자가 돼서 아프리카가 변화될 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척박한 교육환경에서 꿈을 찾지 못했던 오지의 아이들!

한국 문화가 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라모코카에서 YTN 월드 한인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