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꿈을 심는 어린이 캠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2-28 04:15
앵커

태어난 뒤로 바깥 세상을 구경한 적이 없는 아이들이라면 아무래도 꿈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겠죠.

이런 오지의 아이들을 위해 한국의 봉사단원들이 특별한 캠프를 열었는데요.

꿈을 심어주는 희망의 현장으로 김영인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패트병 두 개를 이어 로켓의 몸통을 만듭니다.

로켓 안에는 연료대신 물을 채웁니다.

빨간색, 노란색 종이로 날개를 만들고 그 위에 소중한 꿈을 적어갑니다.

이제 완성된 로켓을 발사할 시간.

펌프질을 하니 공기 압력으로 로켓이 시원하게 물을 내뿜으며 하늘로 치솟습니다.

[인터뷰:수렌더, 꿈 캠프 참가자]
"내 꿈을 적어 날리니 정말 즐겁고 행복해요. 또 제 꿈을 알 수 있어서 좋았고, 친구들과 함께 날리니 정말 기뻤어요."

하얀 도화지 위에 무엇을 그려야 할까?

한동안 고민하던 아이들이 가슴속에 숨겨왔던 꿈을 종이위에 채워갑니다.

[인터뷰:라빈드라 셜마, 꿈 캠프 참가자]
"코끼리와 강아지, 꽃 그리고 제가 되고 싶은 의사를 그렸어요."

열악한 환경 탓에 자신만의 꿈이 뒷전으로 밀린 네팔 오지마을 아이들을 위해 마련한 꿈 캠프입니다.

네팔에서 봉사하고 있는 코이카 단원 20여 명이 선생님으로 나섰습니다.

동요반부터 동화반, 그림 그리기반까지 모든 수업은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체험 학습으로 이뤄졌습니다.

[인터뷰:박인규, 엄홍길 휴먼재단 네팔지부장]
"네팔에 와서 활동하고 있는 코이카 단원들이 굉장히 전문적인 분야에서 활동을 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이 단원들이 모여서 '아이들에게 어떻게 하면 꿈을 줄 수 있을까?' 하는 취지로 시작을 하게 됐고요."

미래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건강 관리는 필수.

기본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상태와 영양상태를 점검합니다.

사춘기 여학생들을 위해선 위생 교육을 합니다.

[인터뷰:오혜원, 코이카 단원]
"꿈꾸는 것도 몸이 건강했을 때 할 수 있는 일이잖아요. 본인 상태가 어떤 지 모르는 아이들이 많기 때문에 이 기회에 본인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고 관심을 더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서..."

신나게 웃고 즐기며 미래의 꿈을 그려보는 사흘간의 캠프.

오지마을 8백여 학생들은 가슴 속 큰 꿈을 품고 힘찬 내일을 맞이할 것입니다.

룸비니에서 YTN 월드 김영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