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포들의 사랑방 '희망 도서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1-18 04:16
앵커

해외에 살다보면 아무래도 한국어 서적을 접하기가 국내만큼 쉽지 않죠.

중국에 있는 작은 도서관이 동포 사회의 사랑방 역할을 하며 독서의 즐거움을 전하고 있습니다.

책 향기 가득한 그 현장을 박승호 리포터와 함께 가보시죠.

기자

상하이 시내 중심가에 새롭게 단장한 희망 도서관.

이른 아침부터 삼삼오오 동포들이 모여듭니다.

도서관 입구에는 작은 바자회가 열렸습니다.

동화책과 역사책 등 다양한 한국 서적이 새 주인을 기다립니다.

한국 전래 동화책 스무 권 가격이 우리 돈으로 만 원도 채 안됩니다.

동포들에게는 모처럼 좋은 책을 싼 가격에 살 수 있는 좋은 기횝니다.

[인터뷰:황윤환, 중국 동포]
"한국 책을 접하기가 쉽지 않은데 가깝고 편하게 와서 볼 수 있고 저렴하게 살 수 있기 때문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희망 도서관은 지난 2009년, 상하이 동포들이 헌 책 2천 4백여 권을 모아 문을 열었습니다.

건물 임대비와 책 구입비는 동포들의 후원금으로 충당했습니다.

도서관 관리도 50여 명의 동포들이 자원해 책 정리와 청소 등을 맡았습니다.

[인터뷰:이윤정, 상하이 희망 도서관 관장]
"서로 좋은 뜻을 같이 알아주시고, 뜻을 모아주시고, 같이 해주셔서 자원봉사자 포함해서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스스로도 뿌듯함을 느끼고 보람됩니다."

희망 도서관은 문을 연 지 5년 만에 2만 권이 넘는 책을 갖췄습니다.

회원 수도 3천 명에 이릅니다.

지난해 12월에는 살림을 넓혀 이곳 상하이 시내 중심가로 옮겼습니다.

[인터뷰:최경웅, 중국 동포]
"예전에는 약간 외진 곳에 있어서 가기 쉽지 않았는데 쉽게 올 수 있게 돼서 그 점도 마음에 들고요. 아이와 함께 와서 좋은 교육이 되고 있습니다."

한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에는 중국인 방문객도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쑤리, 중국인]
"한국 책을 보면 한국 문화, 예를 들어 한국의 풍습, 습관, 음식 등을 다 이해하고 배울 수 있어요. 이 도서관을 너무 좋아해서 영원히 있으면 좋겠어요."

동포들의 관심과 나눔이 어우러져 탄생한 희망 도서관.

이제 동포사회를 넘어 한국의 역사와 문학을 중국인들에게도 알리는 문화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YTN 월드 박승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