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국인 규제 강화…동포사회 '울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1-17 10:22
앵커


인도네시아 정부가 외국인 체류와 취업 규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우리 동포들도 적잖은 불편을 겪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불법 체류자가 아닌데도 거주 허가증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이유로 강제 구인까지 당했다고 합니다.

자카르타에서 정선 리포터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자카르타 외곽의 한인 밀집 지역인 땅거랑시.

동포들이 많이 살고 있는 아파트와 상가에 이민청 단속반원들이 들이 닥쳤습니다.

늦은 밤이었지만 집과 가게를 돌며 동포들의 여권과 거주 허가증을 확인했습니다.

[인터뷰:전순우, 땅거랑 지역 주민]
"여러명이 앞에 있어 문을 열었더니 갑자기 여권을 달라고 하고, 신분증을 달라고 해서 꼭 우리가 범죄자 취급 당하는 것 같이 여러 명이 와서 검문할 때는 기분이 참 나빴어요."

이 때 여권이나 거주 허가증을 갖고 있지 않던 동포 20여 명은 강제 구인됐습니다.

동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연말 연시에 하는 통상적인 단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외국인에 대한 이 같은 대규모 검문 검색은 이례적입니다.

[인터뷰:이태복, 땅거랑 한인회 부회장]
"이 일로 인해서 한인들은 엄청 스트레스를 받고 경제 활동의 많은 위축을 받고 있는데 한인 동포들의 인권이 보호 받을 수 있길 바랍니다."

지난달부터 비자 취득 요건도 한층 강화됐습니다.

나이 제한 규정이 엄격해져 25세 미만이나 55세 이상인 근로자는 6개월마다 새로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대학 전공과 무관한 업종의 취업도 원천적으로 금지됩니다.

또 외국인 노동자가 취업비자를 받으려면 인도네시아어 시험을 반드시 치러야 하는 방안도 올해 안에 마련됩니다.

[인터뷰:백명수, 한인 기업 대표]
"25세 미만, 55세 이상은 6개월마다 비자를 받으라는 건데, 이렇게 되면 기업 입장에서는 한국인 인력 채용에 많은 어려움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이런 정책은 자국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로 풀이됩니다.

인도네시아 한인 상공회의소는 대사관과 함께 미국, 유럽 등 다른 나라 유관 단체와 항의 서한을 제출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당장은 인도네시아 정부 정책에 대처할 뾰족한 방안이 없어 만 5천여 명에 달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의 불편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자카르타에서 YTN 월드 정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