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적 색채 '가득'…셰익스피어 '템페스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2-14 11:11
앵커


'고전'의 매력이란 다른 시각, 새로운 해석에도 감동의 깊이가 다르지 않다는 것 아닐까요?

셰익스피어 탄생 450주년을 맞은 올해 그의 마지막 희곡 '템페스트'를 한국적 색채로 연출한 작품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뉴욕 공연 현장에 김창종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폭풍우를 부르는 북소리.

평화롭던 바다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됩니다.

자신을 모함한 자들을 향한 주인공의 복수가 살풀이의 한 장면처럼 무대 위에 펼쳐집니다.

셰익스피어의 마지막 희곡 '템페스트'를 새롭게 연출한 무대입니다.

[인터뷰:리스, 관객]
"이해하기 쉬웠어요. 정말 창의적이고 대단한 연극이었습니다."

[인터뷰:이송희, 동포]
"뉴욕 뮤지컬이나 연극에서 보지 못한 소재들을 가지고 한국적으로 표현한 게 인상적이었어요."

뉴욕 연극계의 대표적 극장으로 꼽히는 '라마마'.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를 한국과 미국, 이탈리아 3개국 극단이 각각 상연하는 무대를 마련했습니다.

[인터뷰:송영광, 극단 '목화' 배우]
"뭔가 하나를 더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배우들이 다 와서 이렇게 관객 여러분과 만나고 저희도 큰 감동을 받고 관객 여러분에게도 감동을 주고 참 오기를 잘 했고."

이야기의 배경은 삼국유사 속 '가락국'으로 바꾸고, 무대는 씻김굿과 민속놀이로 채웠습니다.

한국어로 진행된 공연이었지만 관객들은 쉽게 몰입할 수 있었습니다.

이야기의 원형을 살리면서 노래와 춤에 비중을 둔 연출로 언어의 벽을 뛰어넘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오태석, 연출가]
"우리 이야기로, 우리 선조들이 잘 풀어가던 이야기로 만들어 봤는데.(관객들이) 우리 유머, 우리의 우스개를 그대로 따라오니까 참 우리 선조님들이 대단하시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나흘간 이어진 공연을 동포와 현지인 천여 명이 지켜봤습니다.

셰익스피어와 한국 전통문화의 만남.

고전을 재해석한 참신한 무대는 관객들의 환호 속에 막을 내렸습니다.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