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색소폰 발명가 아돌프 삭스 탄생 200주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1-16 04:15
앵커


묵직하고 깊이있는 음색으로 사랑받는 색소폰, 어느 나라에서 왔을까요?

색소폰을 만든 사람은 벨기에의 아돌프 삭스인데요.

올해 탄생 200주년을 맞아 그의 고향인 소도시 디낭에서는 색소폰 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군요.

강하나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벨기에 브뤼셀 남쪽으로 기차 2시간 거리에 있는 디낭.

화려한 디자인의 색소폰 동상이 도시를 찾은 사람들을 맞이합니다.

이곳은 색소폰의 아버지 아돌프 삭스의 고향입니다.

[인터뷰:미쉘, 관광객]
"아돌프 삭스 탄생 200주년을 맞아 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여기 왔어요. 그는 색소폰을 세상에 있게 한 발명의 천재입니다."

[인터뷰:프랑스시커스, 관광객]
"저도 색소폰 연주자입니다. 아돌프 삭스에 대해 잘 알고 싶어서 멀리서 찾아왔어요."

악기 제조상의 아들로 태어난 삭스는 다양한 악기 소리 속에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20대 시절부터 악기 발명에 몰두한 그는 클라리넷보다 음역이 넓은 새로운 악기를 구상합니다.

더 크고 깊은 소리를 내기 위해 설계된 독특한 모양의 금관 악기.

만든 사람의 이름을 딴 색소폰은 1846년 특허를 받아 세상에 나오게 됩니다.

[인터뷰:마티유, 아돌프 삭스 탄생 200주년 기념 행사 관계자]
"올 한해 동안 아돌프 삭스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계속 열어왔어요. 앞으로 '삭스 앤 더 시티'라는 관광 코스를 만들 예정입니다."

인구 만 4천 명 남짓한 소도시 디낭은 삭스 덕분에 색소폰의 고향이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색소폰 박물관이 된 그의 생가에는 지금도 음악 애호가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인터뷰:마르테 로완뉴, 아돌프 삭스 집 관계자]
"이곳에 오면 아돌프 삭스가 살았던 19세기를 느낄 수 있고 그의 흔적을 느낄 수 있어요."

어둠이 내려앉은 마을을 부드럽게 감싸는 색소폰 선율.

아돌프 삭스의 유산은 그의 발자취를 찾아 이 곳에 온 사람들에게 낭만의 한 순간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벨기에 디낭에서 YTN 월드 강하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