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반의 천사…동포 김성남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0-26 04:15
앵커


안정된 삶 대신 어려운 이웃에 봉사하며 제2의 인생을 사는 분들, 종종 볼 수 있는데요.

과테말라의 60대 동포는 환자들을 침술로 치료하고 교도소 죄수들을 친구처럼 돌보고 있습니다.

'코반의 천사'라는 별명의 주인공을 김성우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자동차로 4시간 거리에 있는 소도시 코반.

이른 아침부터 보건소 앞에 긴 줄이 생겼습니다.

주름 가득한 할머니부터 어린 아이까지 침술 치료를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인터뷰:마리아 차꼬옥, 코반 주민]
"무릎 통증으로 걸을 수 없었는데 침술 치료 덕분에 지금은 한결 좋아졌어요."

백발이 성성한 동포 김성남 씨는12년째 아픈 이웃을 돌보고 있습니다.

직장에서 은퇴한 뒤 50대 후반에 찾은 타향.

이 지역 유일한 한국인 김 씨는 모르는 이웃이 없을 만큼 친숙한 존재입니다.

[인터뷰:김성남, 과테말라 동포]
"무역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우연한 기회에 전혀 다른 길로 나오게 됐는데, 좋아요. 지금 시간이."

김 씨 부부는 9년 전부터 일주일에 한 번 국립교도소로 봉사활동을 갑니다.

치료뿐 아니라 재소자들의 생일을 살뜰히 챙기고 9쌍을 옥중 결혼 시키기도 했습니다.

가족같은 마음 씀씀이 덕분에 이 곳은 전국 22개 교도소 가운데 가장 모범적인 교도소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헤레미아 까알, 재소자 가족]
"하늘이 보냈다고 생각해요. 재소자들을 변화 시켜 주신 김성남 씨에게 감사드립니다."

칠순을 앞둔 나이.

이제 편안히 인생을 즐길 법도 하지만 김 씨 부부는 쉬지 않습니다.

봉사를 통해 자신이, 그리고 마주선 이웃의 삶이 달라지는 기쁨을 오래도록 맛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인터뷰:김성남, 과테말라 동포]
"변화가 돼서 나가서 새 사람이 되고, 이렇게 사람이 변화되는 것을 보면 제일 보람이 있죠."

과테말라 코반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