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석영, '불신 사회'를 말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9-28 10:21
앵커


베를린 국제문학축제에 초청받은 작가 황석영 씨가 신뢰가 무너진 한국 사회를 비판했습니다.

세월호 사고 등을 예로 들면서 불신을 극복하는 것이 한국 사회의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했는데요.

강주일 리포터가 현장의 목소리를 전합니다.

기자


지난 4월 사고 당시 세월호에는 정해진 기준보다 배 이상 많은 화물이 실려 있었습니다.

배의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수를 빼내는 대신 그 무게만큼 짐을 더 실은 겁니다.

안전 대신 돈을 쫓은 탐욕은 3백여 명의 귀한 삶을 앗아간 한 원인이 됐습니다.

[인터뷰:황석영, 소설가]
"최근에 일어난 세월호 사건이나 이런거 보면 지금 우리같은 경우에는 압축 성장을 하면서 공공성이 많이 훼손됐거든요. 이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제14회 베를린 국제문학축제에 한국 대표로 초청받은 작가 황석영 씨.

행사 주제인 '신뢰의 문화'에 대해 작가는 한국 사회의 문제를 지적한 신작 에세이와 함께 자신의 의견을 말했습니다.

[인터뷰:파비안 뵈야시스, 베를린 자유대 학생]
"작가가 정직하고 솔직하게 말하는 점, 강하고 소신있는 정치적 관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영화로도 만들어진 작가의 최근작 '오래된 정원'도 독일어 번역으로 현지 독자들과 만났습니다.

[인터뷰:황석영, 소설가]
"독일은 우리하고 똑같은 고통을 겪었기 때문에 다시 한번 통일 문제를 독일 친구들하고 또 얘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최측은 10년 전 고 은 시인을 시작으로 한 해 걸러 한국 작가를 초청하는 등 한국 문학에 높은 관심을 보여 왔습니다.

각국 작가 180여 명은 종교부터 컴퓨터 게임까지 각종 사회 문제를 담아내는 문학의 역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인터뷰:울리시 슈라이버, 주최측 관계자]
"문학의 역할은 굉장히 큽니다. 만약 모든 역사책과 정치적 에세이에 정치적 자료를 함께 보여준다면 더 흥미로울 것입니다. 사람들을 더 잘 이해하려면 사람들 주변에 있는 이야기를 알고 기록하는 게 도움이 됩니다."

이틀간 이어진 황석영 작가의 강연과 낭독회에는 3백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이번 행사는 문학을 통해 지금의 한국을 읽는 의미있는 시간을 선사했습니다.

베를린에서 YTN 월드 강주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