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말은 정신이다'…하와이 전통어 어떻게 지켰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9-27 11:20
앵커


말은 한 민족의 정신이 담긴 그릇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지상낙원이라 불리는 하와이에는 일제시대 우리 선조들처럼 고유의 말과 문화가 금지됐던 아픈 역사가 숨어있는데요.

한때 소멸 위기를 맞은 전통문화를 어떻게 지금처럼 세계적인 문화 자산으로 보존할 수 있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하와이 이상윤 리포터!

하와이 전통어라면 좀 생소한데요.

어떤 특징이 있나요?

기자


하와이 전통어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말이 '알로하'일 겁니다.

보통 인사할 때 쓰는 말로 알고 있지만 이 단어에는 더 많은 뜻이 담겨 있습니다.

'공감', '친절', '매력'이라는 의미와 함께 하와이 전통문화의 핵심 가치를 뜻하는데요.

이렇게 하와이어는 단어에 숨은 뜻이 많고 또 같은 철자라도 길고 짧게 발음하는 것에 따라 뜻이 달라져 배우기 힘든 말로 꼽히기도 합니다.

하와이어는 원래 조상 대대로 소리말로 구전돼 왔습니다.

그러다 19세기 초 하와이에 온 선교사와 제자들이 영어 알파벳 13개를 활용한 표기법을 개발해 비로소 적을 수 있게 됐습니다.

앵커


단어 하나에 그런 많은 뜻이 숨어있었다니 재밌네요.

하와이는 미국에 속해있으니 영어를 쓸텐데 전통어가 일상적으로 사용되나요?

기자


하와이 전통어는 영어와 함께 주 정부가 지정한 공식 언업니다.

하와이에는 현재 전체 120만 주민 가운데 순수 원주민 혈통의 주민이 8만 명 정도 살고 있는데요.

이들을 위한 전통어 교육과정이 대학 박사과정까지 마련돼 있고 하와이어로 된 신문과 방송국도 있습니다.

원주민들은 전통어 뿐 아니라 영어를 함께 배웁니다.

와이키키 등 관광객이 많이 모이는 지역에서는 영어를 더 많이 사용하는데요.

원주민들이 모인 소도시에서는 일상 생활 속에 전통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카라니카와 아와이, 하와이 원주인]
"하와이 전통 언어로 유창하게 말을 하지는 못하지만 조부모와 하와이어 학교에 다니면서 말을 배웠어요. 하와이 사람으로서 언어에 자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앵커


지금은 사용하는 사람이 늘어났지만 한때 이 하와이 전통어가 사라질 뻔 했다면서요?

기자


하와이 전통어가 활발히 쓰이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입니다.

하와이 왕국이 몰락하고 미 합중국에 편입되기 직전부터 1986년까지 90년간 공공 교육기관에서 가르치는 일이 금지돼 왔는데요.

이 때문에 지난 1900년 3만 7천 명 정도였던 전통어 사용 인구는 급격히 줄게 됐습니다.

선조들의 유산이 사라질 위기에 놓이자 원주민들은 전통어를 지키고 후세에 전승시킬 교육기관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됩니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미국의 첫 전통어 공식 교육기관인 '푸나나 레오'입니다.

1986년 문을 연 이 곳은 현재 하와이 각지에 십여 개 교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집에서 가르치는 유아반과 인터넷 교육과정 등 교육과정을 늘려가고 있습니다.

[인터뷰:카마케에 카히키나, '푸나나 레오' 교사]
"하와이 전통 언어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요. 단체를 만들어서 하와이 언어와 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가입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앵커


자기 민족의 말을 가르치지 못하게 하니 원주민들은 얼마나 안타까웠을까요?

전통어를 되찾는 것이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는 않았을텐데 어떤 사회적 배경에서 출발했는지요?

기자


하와이의 다양한 전통문화가 다시 꽃피게 된 것은 지난 1970년대 이른바 '하와이 르네상스'의 영향이 컸습니다.

당시는 전 세계적으로 평화와 인권에 대한 각성이 확산되던 시기였는데요.

이 때부터 말 뿐 아니라 하와이 전통음악과 춤, 공예 등이 서서히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내 소수민족으로서 또 이 땅의 주인으로서 하와이 원주민의 정체성을 되찾으려는 공감대가 커진 것입니다.

이런 움직임은 문화 뿐 아니라 정치분야로도 확산됐습니다.

하와이의 완벽한 자치권을 인정받고 더 나아가 독립국가를 건설하자는 운동이 이 때 시작돼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런 노력의 결과 1993년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은 하와이 합병 과정에서 미국 정부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 원주민에게 공식 사과했습니다.

앵커


오랜 노력이 있었기에 오늘이 있는 것이겠죠.

하와이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는 어떤 지원을 하고 있나요?

기자


하와이에는 원주민 지원을 전담하는 독립된 기관이 있습니다.

지난 1978년 하와이 주 정부 산하에 생긴 '하와이 주민청'입니다.

이 기관은 원주민들의 공공 교육과 경제적 자립을 돕는 등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펴고 있는데요.

앞서 말씀드린 전통어 교육기관 '푸나나 레오' 역시 하와이 주민청이 교재와 각종 시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공공기관 뿐 아니라 미국 각지의 민간 공익 재단 상당수도 하와이 전통문화 보전을 위한 기금 마련과 다양한 행사 등을 열어 후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울루라니 카히키나, '푸나나 레오' 전 학부모]
"하와이 전통 언어를 지키기 위한 프로그램 덕분에 자식 세대는 우리 세대보다 하와이 말을 더 잘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래 세대는 전통 언어를 더 잘하게 될 것입니다."

앵커


지난 정부가 제주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하면서 영어를 공용어로 도입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적이 있었습니다.

유네스코는 제주 지역의 독특한 방언을 '소멸 위기 언어'로 지정하기도 했는데요.

영어도 필요한 세상이지만 정신과 문화가 담긴 우리의 전통어를 좀 더 소중히 여겨야 하지 않을까요?

이상윤 리포터,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기자


지금까지 하와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