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랑해요, 케이팝!…인도 케이팝 페스티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9-20 10:26
앵커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k-pop 컨테스트를 보면 한국 대중음악의 인기를 실감하게 됩니다.

한류 팬들의 경연장에서 프로 못지 않은 숨은 실력자들을 종종 만나게 되는데요.

얼마 전 뉴델리에서 열린 무대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김남식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인기 한류 그룹 '엑소'의 화려한 군무.

남성미 넘치는 춤을 인도의 한류 팬들이 무대 위에 재연합니다.

열 여덟 살 참가자가 부르는 발라드는 원곡에 담긴 애절함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뉴델리에서 열린 세번째 케이팝 경연대회 결선은 한류 팬들의 땀과 열정의 무대였습니다.

[인터뷰:스파시 바지파이, 노래부문 대상]
"(케이팝은) 댄스 등 모든 공연이 예술적이고 드라마틱합니다. 노래뿐만 아니라 댄스가 복합적으로 어우러지는데 케이팝의 이런 점때문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첸나이와 뭄바이 등 4개 지역 예선을 거친 실력파 13개 팀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어반 에이지 크루, 댄스부문 대상]
"정말 행복한 시간입니다. 우리가 우승하리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마치 꿈을 이룬 것 같습니다."

최근 크게 달라진 케이팝의 위상은 대회를 찾는 사람들에게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첫 대회 때 4백여 명에 그쳤던 관객 수가 2년 새 4배 이상 늘었습니다.

[인터뷰:루피나, 케이팝 팬·고등학생]
"슬플 때나 화가 날 때에도 케이팝을 들으면 기분을 풀 수 있습니다."

회를 거듭할수록 케이팝 페스티벌 참가자들의 수준은 한층 높아졌습니다.

예선부터 실력자들의 경쟁이 이어지면서 현지 언론도 주목하는 문화 행사로 정착했습니다.

[인터뷰:김금평, 한국문화원 원장]
"인도 젊은이들이 새로운 것을 찾고 있는데 케이팝의 새로운 면, 다양한 면 이런데 빠져 들어가고 있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시작은 다른 나라보다 늦었지만 빠르게 확산돼 가는 인도의 한류.

젊은이들의 지지 속에 새로운 놀이 문화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뉴델리에서 YTN 월드 김남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