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말 '술술'…퀴즈왕 빌궁 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8-31 04:19
앵커


한국어를 한국 사람 못지 않게 잘하는 외국인들, 요즘 TV에서 자주 볼 수 있죠?

얼마 전 몽골에서 열린 한국어 퀴즈 대회에서도 참가자들의 빼어난 한국어 실력이 화제가 됐는데요.

한국 전문가를 꿈꾸는 대회 우승자 22살 빌궁 군을 만나보시죠.

윤복룡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문제가 나오기 무섭게 정답을 맞춥니다.

600명이 참가한 한국어 퀴즈 대회의 결승전.

한국사부터 최신 시사까지 다양한 문제를 통해 두 사람은 마지막 승부를 벌입니다.

치열한 경합 끝에 대회 우승은 22살 빌 궁 군이 차지했습니다.

[인터뷰:빌 궁, 한국어 퀴즈 대회 우승자]
"한국의 문화, 음식, K-POP, 동요, 동화까지 연습하고 들어갔는데 마지막 결승전에서 문제를 보니까 정말 어려운 문제더라고요. 우승하니까 정말 믿기지가 않더라고요."

[인터뷰:남숙희, 한국 문제 출제 위원장]
"(몽골인들이) K-POP이나 드라마를 통해서 저희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한국에 너무 관심을 갖고 있고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카자흐스탄에서 태어난 빌 궁 군에게 한국은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습니다.

8살 때 음악가인 부모님과 한국을 처음 찾은 뒤 6년을 보내면서 많은 추억과 경험이 쌓였습니다.

[인터뷰:간체륵, 빌궁 아버지]
"빌궁은 어렸을 때부터 예술적으로 관심이 많았어요. 한국 노래와 가수들을 좋아해 한글을 익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

몽골에 돌아온 빌 궁 군은 울란바토르대 한국어과에 진학했습니다.

본격적으로 공부해 '한국 전문가'가 되겠다는 꿈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지난해부터는 코이카 몽골 사무소에 취직해 한국인 단원들을 돕고 있습니다.

[인터뷰:오지은, 코이카 몽골 사무소 과장]
"스스로에 대한 믿음, 자기의 노력이 같이 쭉쭉 잘 가고 있기 때문에 향후 20년 후에 빌궁이 몽골을 이끌어가는 매우 중요한 인물이 되어있지 않을까..."

빌 궁 군은 곧 세계 각국 참가자들이 실력을 겨룰 한국어 퀴즈 대회에 몽골 대표로 참가할 예정입니다.

[인터뷰:빌 궁, 한국어 퀴즈 대회 우승자]
"몽골이라는 나라를 대표해서 가기 때문에 일단은 어깨가 무겁죠. 두번째는 정말 내가 준비를 잘하고 열심히 해서 꼭 우승을 하고 와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어요."

울란바토르에서 YTN 월드 윤복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