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 세계 패션인들의 박람회 '스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8-16 10:18
앵커


런던의 유명 미술관에서 주목받는 디자이너들이 한 자리에 모인 패션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세계 시장 진출의 창구인 이 행사에 올해 한국 디자이너들도 처음으로 참가했는데요.

김수정 리포터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어린 잎을 닮은 고운 연두빛.

강렬한 패턴의 여름 원피스도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런던 미술계의 명소 '사치 갤러리'에 오늘은 그림 대신 옷이 걸렸습니다.

각국 디자이너 400여 명이 자신의 브랜드를 선보이는 박람횝니다.

[인터뷰:캐런 래들리, 패션 박람회 관계자]
"'스쿱'은 떠오르는 현대 의상 디자이너들에게 촛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영국이나 아일랜드에서 온 디자이너부터 이탈리아, 프랑스 등 (전 세계에서 참석합니다.)"

의상 뿐 아니라 가방과 신발 등 소품까지 한 자리에 모은 전시.

3년의 짧은 역사에도 유행을 선도하는 개성과 다양성으로 런던 패션계가 주목하는 행사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진 제리코타, 디자이너]
"스쿱은 런던의 패션 전문가들을 위한 박람회에요. 여기에 자기 작품을 선보이려면 상당히 까다로운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인터뷰:빅토리아 이튼, 벨기에 의류업체 관계자]
"정말 좋은 쇼에요. 중요한 바이어들과 패션 브랜드가 전부 모이는 흥미로운 행사입니다."

디자이너와 유통업체를 잇는 이 장터는 세계로 무대를 넓히려는 젊은 디자이너들에게 놓칠 수 없는 기횝니다.

올해는 해외에서 활약하는 한국 디자이너 2명도 처음으로 참가했습니다.

[인터뷰:이순우, 동포 디자이너]
"영국에서도 팔고 있지만 일본에서도 팔거든요. 파리를 가게되면 세계 각곳에서 바이어들이 많이 오니까 그곳에 가는 것이 또 하나의 제 목표이기도 합니다."

패션과 산업이 만난 사흘간의 박람회.

이 자리에 선보인 다양한 패션은 곧 세계 각지에서 새로운 유행을 만들어 낼 전망입니다.

런던에서 YTN 월드 김수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