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함께 밥 먹자!'…밥상 공동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8-16 10:17
앵커


혼자 사는 분들 가운데 나홀로 밥상에 앉는 것이 싫어 식사를 대충 때우는 경우가 종종 있죠?

이런 사람들이 모여 함께 음식을 만들어 먹는 새로운 밥상 공동체가 일본에서 인깁니다.

식사 뿐 아니라 서로의 관심사를 공유하며 인간관계를 넓히는 장이 되기도 한다는데요.

일본으로 함께 가 보시죠. 박진환 리포터!

함께 하는 식사 모임에 얼마 전 다녀오셨죠?

처음 만난 사람들끼리 좀 어색하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 분위기가 어떻던가요?

기자


제가 다녀온 곳은 도쿄 세타가야구의 '쿄우소우 키친'입니다.

'함께 연주하는 부엌'이란 뜻의 이 모임은 4년째 활동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동안 40여 차례 열린 식사회에 천 명 넘게 다녀갈 만큼 잘 알려진 곳입니다.

이 날은 페이스북을 통해 참가 신청을 한 서른 명이 모였습니다.

대학생부터 은퇴한 중년 남성까지, 세대와 직업이 다양했는데요.

대부분 처음 만나는 사이였지만 연어 요리와 야채 스튜를 함께 만드는 동안 어색함은 금세 사라졌습니다.

[인터뷰:핫토리 마샤야, 첫 참가]
"역시 밥을 같이 먹으면서 교류하는 것이 빨리 친해지는 제일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인터뷰:오야마 미도리, 2년간 활동]
"이야기가 잘 통하는 친구가 많아서 대학을 졸업하고 도쿄를 떠나게 되도 인연을 지속하고 싶어요."

앵커


다같이 어울려 먹는 모습이 참 즐거워보이네요.

이런 모임 덕분에 지역 주민 사이의 교류도 활성화되고 있다면서요?

기자


도쿄 외곽 쿠니다치시의 이 모임은 지역적인 특수성에서 출발했습니다.

이 곳은 유명 국립대학이 있어 학생들이 많이 사는 지역인데요.

학생과 주민 사이에 이렇다 할 교류가 없었다가 2년 전 변화가 시작됐습니다.

이 지역 어머니 4명이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밥을 차려주자'며 식사 모임을 만든 것인데요.

여기에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호응하기 시작했습니다.

참가자들은 한 달에 한 번 회비 5천 원 정도를 내고 어머니 손맛 나는 요리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인터뷰:사카이 케이스케, 첫 참가]
"혼자라면 요리를 거의 안하게 되는데 어머니들로부터 이것저것 배워가며 요리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아요."

[인터뷰:마츠모토 토모히로, 참가자]
"제 어머니 세대의 분들과 이야기 하는 것도 재미있어요. 이런 기회가 거의 없잖아요. 이런 점이 좋은 것 같아요."

앵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진짜 어머니와 아들 같네요.

이런 모임을 사람들이 어떤 경로로 찾게 되는 건가요?

기자


모임 참가자들은 장보기부터 시작해 설거지까지 함께 나눠 일하게 되는데요.

활동 내용은 아날로그적이지만 사람들을 모으는 과정은 디지털을 충실히 활용합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일정과 참가비 등을 공지하면 댓글로 참가 신청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간 관계 단절의 원인으로 꼽히는 디지털이 역설적으로 새로운 공동체의 다리 역할을 하는 셈이죠.

이 뿐 아니라 먼저 다녀간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식사 모임을 찾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앵커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SNS의 가치도 달라지는군요.

이런 밥상 공동체가 최근 주목받는 사회적 배경은 어떤 것일까요?

기자


우선 1인 가구가 늘고 있는 점을 꼽을 수 있을 겁니다.

일본은 이미 4년 전 1인 가구 비중이 전체의 30%를 넘어섰고 앞으로도 증가세가 예상되는데요.

일본 사회의 개인주의적 성향이 더해져 인간관계의 범위가 과거에 비해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어떤 결핍을 느낀 사람들이 이런 식사 모임을 자발적으로 찾는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인터뷰:타카다 아키카즈, '쿄우소우 키친' 대표]
"이웃들과 식사를 하는 것이 옛날에는 흔히 있는 일이었을 겁니다. 하지만 최근에 와서는 그런 기회가 줄어들었고요. 물리적 이웃이 아닌 새로운 의미의 이웃을 만드려는 생각이 늘어나서 (모임이 활성화되는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젊은이들의 반응입니다.

SNS와 게임 등 가상 공간 속의 관계에 피로감을 느낀 사람들이 '진짜' 인간관계를 찾기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야마자키 교우코, 회사원]
"역시 인터넷 공간이 아니라는 게 좋아요. 직접 만나서 대화를 하는 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인터뷰:미야케 요우코, '오캉메시' 대표]
"혼자 밥을 먹고 개인적인 시간을 갖는 것도 소중하다고 생각하지만 가끔 주변 사람들과 함께 식사하고 그것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앵커


역시 디지털이 모든 것을 해결해 줄 수는 없겠죠.

최근에는 한국에서도 비슷한 모임이 생겨났다면서요?

기자


한국의 경우는 20~30대 젊은 층이 이런 모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굳이 조리를 함께 하지 않더라도 식당이나 게스트하우스 등 한 장소에 모여 함께 식사하는 경우가 많고요.

공통된 관심사에 따라 소모임이 활발하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아직 초창기지만 한국 역시 1인 가구 증가세와 함께 다양한 공동체들이 생겨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먹을 식, 입 구, 가족을 뜻하는 '식구'는 함께 마주앉아 나누는 식사의 가치를 담고 있는 말인데요.

꼭 혈연이 아니더라도 사회에서 새로운 '식구'를 만나는 것 역시 인생의 즐거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박진환 리포터,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