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전거'로 도심 구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8-02 03:21
앵커


친환경 교통수단이자 건강에도 좋은 자전거, 일상 속에서 애용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고 있는데요.

상파울루에서는 매주 일요일 도심 한복판을 자전거로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도시의 명물로 자리잡은 자전거 도로를 김정희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금융 기관이 몰려있는 상파울루의 중심가 '파울리스타' 대로.

왕복 8차선 도로 한가운데를 시민들이 자전거로 신나게 질주합니다.

매주 일요일과 공휴일에만 열리는 도심의 명물 자전거 도롭니다.

[인터뷰:레안드로, 상파울루 시민]
"파울리스타는 차가 많고 늘 북적 거리는 곳이지만 일요일에는 교통 체증 때문에 못 가던 곳들을 자전거로 마음껏 갈 수 있어요."

'자전거 도로'는 2년 전 문을 열었습니다.

시 당국과 한 보험회사가 시민들의 여가 생활을 위해 고안해 낸 것입니다.

시행 초기에는 도로가 복잡해진다며 반대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지금은 하루 약 12만 명이 찾을만큼 호응이 높습니다.

자전거 구간도 5km에서 120km로 대폭 늘었습니다.

[인터뷰:이고르, 자전거 도로 프로젝트 담당자]
"처음 짧은 구간에서 시작해 구간이 점점 늘어났다는 것은 이 프로그램을 좋아하고 만족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앞으로 상파울루 전역으로 확장 시킬 계획입니다."

자전거로 시내 명소를 돌아보는 관광 코스도 등장했습니다.

자전거부터 헬멧 등 각종 안전 장비와 오디오 가이드까지 모두 무료로 빌려줍니다.

[인터뷰:다니엘, 자전거 투어 진행자]
"처음에는 5대로 시작해 지금은 한달에 600명 정도가 이용하고 있어요. 모든 게 무료라는 사실을 처음에는 믿지 못하다가 와서 보고는 다들 좋아하고 주변에도 알리고 있지요."

시민들의 여가 공간으로, 또 시의 관광상품으로 자리잡은 자전거 도로.

도시를 대표하는 풍경으로 사람들에게 추억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YTN 월드 김정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