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소리의 향연' 밴쿠버 재즈 페스티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8-03 03:41
앵커


요즘 한국에도 재즈 음악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늘고 있는데요.

캐나다 밴쿠버에는 30년 전통의 국제 재즈 페스티벌이 열려 재즈 애호가들의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감미로운 재즈의 향연이 펼쳐지는 현장에 이은경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기타리스트의 능란한 손짓이 무대를 엽니다.

키보드의 화려한 음색과 현란한 드럼 연주가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흥겨운 재즈 음악에 몸을 맡긴 관객들!

어느새 무대와 관객은 하나가 됩니다.

[인터뷰:제페 투센, 키보드 연주자]
"굉장히 좋았어요. 청중들이 좋았어요. 그들이 즐거워해서 저희도 좋았고 재밌었어요."

[인터뷰:니콜라스 누드슨, 기타 연주자]
"이곳 밴쿠버 재즈 페스티벌 관객들이 특히 마음이 열려있어서 (좋았어요.)"

올해 스무 아홉 돌을 맞은 밴쿠버 국제 재즈 페스티벌!

공원과 거리 등 3백여 곳에서 다채로운 재즈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엄마 아빠의 손을 잡고 온 어린 아이부터 백발이 성성한 노인까지.

재즈는 세대와 문화를 뛰어 넘었습니다.

[인터뷰:노영진, 한국 관광객]
"한국에서는 이런 공연을 들으려면 일부러 표를 구매해서 가야 하는데 밴쿠버는 다양하게 이런 문화가 있으니까 (좋아요.)"

지난 1986년 시작된 이 축제는 이제 세계 3대 재즈 페스티벌의 하나로 자리잡았습니다.

올해도 천 8백여 명의 음악가들이 참가해 전통 재즈와 록과 블루스가 결합한 퓨전 재즈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인터뷰:존 오리식, 밴쿠버 재즈페스티벌 홍보 담당자]
"(밴쿠버 재즈 페스티벌에는)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최고의 뮤지션들을 초청합니다. 특정한 하나의 재즈가 아니라 다양한 스타일의 재즈 음악을 연주하고요. 이것이 다양한 문화, 넓은 범위의 청중들에게 어필합니다."

2주 동안 열린 축제에는 50만 명이 넘는 전 세계 재즈 애호가들이 찾아 소리의 향연을 즐겼습니다.

밴쿠버에서 YTN 월드 이은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