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도심 속 보물찾기…이색 기부운동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6-14 21:14
앵커


지금까지 이웃을 위한 '기부'를 얼마나 해 보셨습니까?

부의 집중이 가속화 되면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나눔'의 가치가 더욱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데요.

기부가 사회 문화로 정착한 미국에서는 다양한 이벤트까지 등장해 대중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로 가 보겠습니다. 정용주 리포터!

요즘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보물찾기'가 유행이라는데요.

도심 곳곳에 누가 돈을 숨겨놨다면서요?

기자


'숨겨진 현금', 즉 '히든 캐시'라는 익명의 트위터 이용자가 이 '보물찾기'를 기획했습니다.

이 인물은 지하철역이나 공원 벤치 등 각지에 돈을 숨겨두고 트위터로 힌트를 남깁니다.

그러면 사람들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현금을 찾아내는데 20달러부터 100달러 지폐까지 다양했습니다.

[인터뷰:해리, 히든캐시 찾으러 나선 시민]
(뭐하고 있나요?)
"돈을 찾고 있어요."
(돈을 좀 찾았나요?)
"아니오."

이벤트의 주인공은 부동산 사업으로 부자가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는데요.

큰 돈을 벌게 해 준 지역사회에 보답하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독특한 선행이라는 의견과 단순한 돈 자랑이라는 비난이 교차하지만 시민들은 이색 이벤트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앵커


대가없이 사회에 돈을 내 놓는다는 점에서 일종의 기부로 볼 수 있지만 방식은 참 독특하네요.

보물찾기도 그렇지만 미국에서는 기부와 관련된 이벤트가 상당히 많다면서요?

기자


미국 켄터키 주에 사는 리처드 허진스 씨는 지난해 말 앞으로 1년간 맨발로 살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신발없이 사는 세계 빈곤층 어린이를 돕는 기금을 모으기 위한 것인데요.

첫날 5달러로 시작해 한 달 뒤 신발 50여 켤레를 살 수 있을 만큼 기부금을 모았다고 합니다.

이 뿐 아니라 뛴 거리만큼 기부금을 모으는 달리기 대회, 자선 바자회 등 크고 작은 기부 이벤트가 각지에서 이어지고 있는데요.

기부가 거창한 계획이나 큰 돈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생활 속의 작은 실천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인터뷰:문 윤, 샌프란시스코 시민]

"자폐아의 부모와 일반인들이 함께 3km 정도 걷는 캠페인에 참가한 사람의 숫자만큼 회사에서 돈을 기부하는 이벤트에 참가해봤습니다."

앵커


이런 분위기라면 사람들이 기부를 상당히 친숙하게 받아들일 것 같네요.

미국에서는 사회 지도층이나 유명인이 거액을 내놓은 경우도 적지 않죠?

기자


페이스북 창업자로 잘 알려진 마크 주커버그와 아내 프리실라 챈은 지난해 미국의 '기부왕'이 됐습니다.

우리 돈으로 약 1조 원 어치에 해당하는 회사 주식 천 8백만 주를 내놨는데요.

미국에서는 경제계 거물들의 기부 활동이 두드러집니다.

빌 게이츠는 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재단을 만들어 30조 원에 이르는 재산을 기부했고요.

자산의 99%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워렌 버핏은 세계 부호들의 기부 클럽을 이끌고 있습니다.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기부를 많이 한 50명의 기부 총액은 우리 돈으로 8조 원에 이르는데요.

활발한 기부를 통해 '가진 자'로서의 사회적 도덕적 의무를 이행하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앵커


말을 실천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은데요.

미국에서 이렇게 기부 문화가 정착될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요?

기자


기부 문화는 미국 건국 역사 속에서 그 뿌리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황무지를 개척해 삶의 터전을 일군 미국의 선조들은 개인보다 공동체의 힘을 통해 사회 격변기의 많은 문제들을 해결했습니다.

건국을 주도한 청교도인들 역시 공공을 위한 선행을 교리 중 하나로 강조했죠.

이 때문에 부를 얻으면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전통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가치로 자리잡게 됐습니다.

공동체와 함께 하지 않으면 어떤 사업도 성공할 수 없다는 미국식 사고방식은 지금의 기부 문화가 정착되는데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전체 기부액의 70% 이상을 개인이 낼 만큼 기부가 일상화 돼 있는 것은 이런 역사적 배경에서 출발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기부' 하면 연말연시에 거리에서 마주치는 빨간 모금함이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요.

사실 한국에서는 기부를 특별한 때에나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영국의 자선재단 CAF는 기부 활동을 중심으로 '세계 기부 지수' 순위를 만들었는데요.

한국은 지난 2012년 기준으로 세계 153개국 가운데 45위를 차지했습니다.

한 해 전보다 12계단 뛰어오른 것입니다.

재작년(2012년) 국세청에 신고된 개인과 법인의 기부총액은 금액도 11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2006년에 비해 50%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기부, 재능 기부 등 다양한 방식들도 등장했는데요.

금액도 늘고 방식도 다양해지고 있지만 한국은 아직 경제 규모에 비해 기부에 인색한 것이 사실입니다.

[인터뷰:민준호, 유니세프 팀장]
"(선진국의 경우) 가게의 어려움 등이 있어도 기부를 마치 최소한의 생활비 안에 포함시키는 것처럼 삶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았고 (앞으로 한국의) 기부금을 관리하는 단체들이 보다 투명하고 정직하게 해나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남에게 베푼 것은 내게 다시 돌아온다는 말도 있죠?

그것은 어떤 물질적인 보상이 아니라 남을 위해 가치있는 일을 할 때 느낄 수 있는 순수한 기쁨을 뜻하는 게 아닐까요?

정용주 리포터,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