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범죄로부터 '해방'…차 없는 거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6-14 21:13
앵커


중남미 과테말라는 도심을 걸어다니기 불안할 정도로 치안이 좋지 않은 지역이 많은데요.

수도 과테말라시티의 경우 일요일 하루 만큼은 다르다고 합니다.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차 없는 거리'로 김성우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과테말라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가장 큰 도로인 '라스 아메리카'.

늘 차로 붐비던 길이 오늘은 사람들로 가득 찼습니다.

신나게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과 젊은이들의 가벼운 발걸음이 활기를 더합니다.

매주 일요일, 이 곳은 시민이 주인이 되는 '차 없는 거리'로 탈바꿈합니다.

[인터뷰:에스테파니 아레발로, 과테말라시티 시민]
"과테말라는 범죄율이 높은 나라인데요. 여기는 범죄가 없어 친구들과 함께 운동도 하면서 마음의 평안을 찾습니다."

'차 없는 거리' 제도가 시행된 지난 13년간 이 곳에는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치안이 불안해 인적이 드물었던 거리가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일요일마다 평균 만여 명이 거리를 찾으면서 상권도 살아났습니다.

[인터뷰:디아나 감보아, 상인]
"많은 혜택이 있었죠. 인파가 많으니 매출도 늘었고요. 거리가 발전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호응이 높아지자 과테말라시티 당국은 '차 없는 거리'를 10년새 6곳으로 늘렸습니다.

대표적 우범지대였던 대통령궁과 신도심 사이 거리는 아예 보행자 전용도로로 정했습니다.

[인터뷰:호세 마르띠네스, '차 없는 거리' 행사 책임자]
"지금은 6개 지역에서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더 많은 시민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지역을 좀 더 확대할 계획입니다."

자신이 사는 거리를 걸으며 휴일을 즐기는 사람들.

사람과 거리가 하나된 평화로운 도시를 꿈꾸고 있습니다.

과테말라시티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