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꿈이 자라는 '무료 공부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4-13 19:57
앵커


형편이 어려운 몽골 어린이를 위해 무료 공부방을 연 동포가 있습니다.

일하러 나간 부모를 기다리며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아이들은 이 곳에서 친구를 만나고, 배우는 즐거움을 느끼고 있는데요.

윤복룡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유치원생부터 초등학생까지 옹기종기 모여앉은 아이들.

처음 배우는 낯선 말이지만 자음과 모음이 만나 새로운 소리를 만들어 내는 것이 신기하고 재밌습니다.

몽골 울란바토르 바양주르흐 구에 있는 무료 공부방에서는 오전과 오후, 두 차례 한국어 등 다양한 수업이 열립니다.

[인터뷰:잉흐후스릉, 초등학교 3학년]
"친구와 선생님들과 함께 공부할 수 있어서 좋아요.여기에 다니기 전에는 학교가 끝나면 집에서 혼자 부모님을 기다려야 했어요."

이 지역 가구들은 대부분 한달 소득이 20만 원이 채 안되는 저소득층입니다.

어려운 형편에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고심하던 맞벌이 부부들은 공부방이 생기면서 마음의 짐을 덜었습니다.

[인터뷰:절자야, 학부모]
"방과 후 학교에서 아이들을 돌봐주기 때문에 제가 마음 편히 일을 할 수 있어요. 공부방 선생님들의 도움을 아주 많이 받고 있습니다."

동포 박호선 씨는 4년 전 자신이 일하던 사무실을 고쳐 공부방을 열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너 명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50명으로 늘었습니다.

[인터뷰:최익희, 무료 공부방 교사]
"몽골 어린이들의 좋은 점은 작은 학습지를 가지고도 매우 행복해해요. 풍요로움이 꼭 행복을 가져오지 않는다는 것을 어린이들을 통해서 배웁니다."

박 씨의 뜻있은 봉사 활동이 알려지면서 동포들도 공부방 운영에 필요한 돈을 보태기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자비를 털어 운영하던 때보다 시설도 교육 내용도 한층 나아졌습니다.

[인터뷰:박호선, 무료 공부방 운영]
"몽골 사회를 위해 공헌해야 한다는 생각을 항상 갖고 있었어요. 아이들이 뭔가를 선망하고 자신의 앞 길을 생각하게 되는 눈빛을 보면 뿌듯하고..."

많은 사람들의 선의가 만들어 낸 공부방.

이 곳에 모인 사람들은 만남과 배움의 기쁨 속에 따뜻한 공동체를 일궈가고 있습니다.

울란바토르에서 YTN 월드 윤복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