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모짜르트의 도시' 잘츠부르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4-05 20:47
앵커


아름다운 알프스의 도시 '잘츠부르크'는 음악의 신동 모차르트의 고향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35살의 짧은 생을 마친- 천재 음악가가 남긴 음악과 그의 숨결을 느끼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은 지금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영호 리포터가 음악의 도시 잘츠부르크를 소개합니다.

기자


춤을 추는 듯한 아름다운 선율이 바이올린 현을 따라 흐느낍니다.

화려하면서도 때로는 슬픔이 배어 있는 모짜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탑니다.

섬세한 손놀림에 숨죽이며 연주에 취해있던 관객들이 힘찬 박수로 화답합니다.

[인터뷰:심효성, 한국인 관객]
"이곳이 모차르트의 고향이라고 들었는데 오기 전부터 그분의 음악을 듣고 싶었거든요. 직접 이곳에 와서 음악을 들으니까 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잘츠부르크 시 주관으로 열리는 이 연주회는 이제 이 도시를 찾는 관광객들의 필수 관람 코스가 됐습니다.

특히 오늘 연주회에는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대학의 교수인 동포 바이올리니스트 김원지 씨가 초빙됐습니다.

[인터뷰:김원지, 동포 바이올리니스트·교수]
"그동안 모차르트 (곡을) 많이 했죠. 어떻게 이런 것을 사람이 적을 수 있었을까 할 정도로 굉장히 모든 게 다 조화를 이루고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작곡가 중 하나에요."

모짜르트는 비운의 신동답게 35년의 짧은 삶을 살면서도 20여 개의 오페라 등 600여 개의 곡을 남겼습니다.

그가 남긴 이런 역작은 소금 광산이 있던 인구 16만 명의 작은 도시를 세계적인 예술과 낭만의 도시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인터뷰:바우쉬키, 시 연주회 관계자]
"(시 주최의) 미라벨 성 음악회는 1년에 200회 이상 열립니다. 또 해마다 미라벨 성이나 호휀잘츠부르크 성, 잘츠부르크박물관 등 여러 장소에서 모차르트 음악회가 열립니다."

잘츠부르크가 곧 모짜르트라는 등식은 도시 곳곳에 묻어납니다.

노란색으로 치장된 그의 생가와 마지막 오페라곡 '마술피리'가 작곡된 오두막집터 등 그가 남긴 흔적은 잘츠부르크의 자랑거립니다.

[인터뷰:이윤국, 모차르테움 지휘과 교수]
"잘츠부르크 시민들에게 모차르트는 신 같은 존재입니다. 모차르트 같은 신이 자신들이 사는 이 잘츠부르크에서 태어났다는 것에 굉장한 자부심을 느끼고…."

모짜르트가 생을 마감한지 2백 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그의 음악은 잘츠부르크 시민들과 그를 사랑하는 세계인들의 가슴속에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잘츠부르크에서 YTN 월드 김영홉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