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류 10년…사투리도 '인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3-02 03:40
앵커


일본에 한류 열풍이 불기 시작한 지 어느듯 10년을 넘어섰는데요.

우리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어를 공부하게 된 일본인들이 이제는 사투리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한 동포가 선보인 부산 사투리 교재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서아름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독특한 억양과 강세가 돋보이는 부산 사투리.

극의 중심 언어로 전개되는 영화나 드라마가 속속 등장하면서 한류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한국 사투리에 관심 많은 일본인을 겨냥해 부산 사투리 교재가 첫 선을 보였습니다.

출간하자마자 아마존 등 온라인 서점의 한국어 학습 분야에서 10위 안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시게노부 미와코, 한류팬]
"정말 재미있어요. 드라마에서 들어봤고, 여행할 때 아무렇지 않게 들리는 말이 '서울말과 정말 다르구나!' 라고 느낀 적도 있었어요."

[인터뷰:요시무라 타케시, 독자]
"부산말은 일본말과 억양이 비슷해서 공부하기 쉬워요."

사투리 교재를 만든 사람은 부산 출신 동포 김세일 씨.

10년 전 일본으로 건너와 연극 연출가로 활동하는 김 씨는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사투리를 떠올렸습니다.

[인터뷰:김세일, 저자(재일동포)]
"주변에 오랫동안 한국어 공부를 해오신 분들이 이제 재미가 떨어지는 분들이 주변에 많이 계셨어요. 그래서 안타깝다. 뭔가 어떤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는 게 없을까?"

무심코 사용하던 고향말을 정리하고 체계화 한 지 3년.

일본인들이 쉽고 재미있게 사투리를 배울 수 있도록 고향 배우들까지 동원해 음성 드라마도 수록했습니다.

반신반의하던 출판사도 독자들의 예상치 못한 반응에 후속 교재 출판을 고려할 정도입니다.

[인터뷰:배정렬, 하나출판사 대표이사]
"다른 데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책이니까 아주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죠. 다른 사투리 책도 내주면 좋겠다는 반응들이 많죠."

사투리로 만나는 또 다른 한국.

김 씨는 한류를 넘어 두 나라의 우정을 돋우는 좋은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인터뷰:김세일, 저자(재일동포)]
"공부를 한다는 것은 결국에는 관심을 계속 가져간다는 것이고 그런 관심들이 조금 더 마음으로 서로가 가까워질 수 있는 그런 결과로 나아갈 수 있다면..."

도쿄에서 YTN 월드 서아름입니다.覮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