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캠핑 전성시대'…캠핑 선진국에서 배운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22 03:50
앵커


요즘 한국에서 가족이 함께 떠나는 '캠핑'이 큰 인기를 끌고 있죠?

일상에서 탈출해 자연과 함께하는 치유의 시간이 바쁜 현대인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데요.

대자연의 나라 뉴질랜드에서는 '캠핑'이 생활의 한 부분으로 오래 전부터 정착돼 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의 캠핑 문화, 이형록 리포터와 함께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이형록 리포터!

자연 경관이 아름다운 뉴질랜드에서는 어디든 텐트만 치면 캠핑장이 될 것 같은데요.

전국적으로 캠핑 시설이 얼마나 됩니까?

기자


뉴질랜드는 국토의 30%가 개발되지 않은 자연의 모습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도 금세 대자연과 만날 수 있는데요.

이 때문에 일찍부터 이곳에서는 캠핑 문화가 발달했습니다.

현재 뉴질랜드 정부에서 운영하는 캠핑장은 약 200여 군뎁니다.

한국의 10배가 넘는 규모인데요.

이 뿐 아니라 개인이 운영하는 캠핑장도 500곳이 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앵커


한국에서는 캠핑장에서 텐트를 치고 밤을 보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뉴질랜드에서는 좀 더 다양한 방식으로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면서요?

기자


뉴질랜드에는 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이른바 '캠핑카' 이용자가 많습니다.

'캠퍼밴'이라고 불리는 차를 타고 원하는 곳을 돌아다니다 마음에 드는 곳에서 캠핑을 하는 것인데요.

이용자들은 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점, 산과 들, 바다 등 다양한 자연을 접할 수 있는 점을 장점으로 꼽고 있습니다.

특히 뉴질랜드 북섬 와카타네 시 외곽에 있는 캠핑장은 바닷가와 가까워 낚시를 좋아하는 캠핑족들의 명소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스티븐 키, 뉴질랜드 캠핑족]
"뉴질랜드는 캠핑의 인기가 매우 높아요. 자연 환경이 좋고, 뉴질랜드 전역에 캠핑장이 많이 있거든요. 저는 캠핑을 하는 것이 다른 숙박보다 더 장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야외에서는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고 재미있거든요."

앵커


사실 한국에서 캠핑을 떠나려면 비용 문제로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요.

뉴질랜드의 경우는 어떻습니까?

기자


뉴질랜드에는 '홀리데이 파크'라는 시설이 있는데요.

수영장과 세탁실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는 이 곳은 자기 예산에 맞게 원하는 형태의 캠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제가 오클랜드에서 차로 4시간 거리인 로토루아 지역의 '홀리데이 파크'를 다녀왔는데요.

캠핑장을 공룡 조각상으로 꾸미는 등 곳곳에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가 마련돼 있어 가족들에게 인기가 많았습니다.

[인터뷰:트레이시, 로토루아 홀리데이파크 운영자]
"넓은 공원이 있어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또 화장실, 샤워실, 주방, 라운지, 인터넷, 세탁시설 등이 제공됩니다."

'홀리데이 파크'는 시설이 다양하다 보니 요금도 천차만별인데요.

전기와 수도, 화장실 등을 공동으로 쓰면 1인당 1~2만 원 정도로 저렴해지고, 고급 숙박 시설을 이용할 경우 하루 약 10만 원 정도가 듭니다.

지난 2012년 기준으로 '홀리데이 파크'를 찾은 사람은 623만 명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가운데 3분의 1은 외국인 관광객이었습니다.

앵커


한국은 캠핑 시장이 급격히 성장해서 캠핑 용품 가격에 거품이 많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경우도 장비 마련에 경제적인 부담이 큰가요?

기자


뉴질랜드 사람들은 최소한의 장비를 챙겨와 자연 그 자체를 즐기는데 더 공을 들입니다.

뉴질랜드 캠핑장에 가보면 대형 텐트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 조리 도구도 집에서 쓰던 것을 그대로 가져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캠핑 전문점에서 다양한 용품을 팔고 있지만 최소한의 장비만 구입하는 게 일반적이고요.

자연과 벗하는 일을 특별한 이벤트라기보다 일상의 일부로 여기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앵커


한국의 캠핑 인구가 지난해 기준으로 130만 명 정도고, 앞으로 더 늘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바람직한 캠핑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 어떤 점을 눈여겨 봐야 할까요?

기자


뉴질랜드 캠핑장의 경우는 쓰레기통이 아예 없는 곳이 많습니다.

자신이 만든 쓰레기는 자신이 직접 가지고 가는 문화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인데요.

뉴질랜드 정부도 환경 보호를 위해 정해진 지역 외에는 캠핑을 하지 못하게 돼 있습니다.

[인터뷰:심규석, 캠핑아웃도어진흥원 사무국장]
"일본만 하더라도 캠핑장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는 자신의 집에 가져와서 버리는 활동이 거의 보편화되어 있습니다. 저희도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또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공존 캠핑이 필요하다고 보입니다."

오래도록 자연을 즐기기 위해서는 자연을 소중히 하는 시민의식이 정착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고요.

값비싼 장비를 과시하듯 사는 것 보다 마음을 열고 자연과 하나 되는 경험, 그 자체를 즐기려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


한국에서 캠핑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요.

자연이 주는 치유의 힘으로 좀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바람직한 캠핑 문화가 정착됐으면 좋겠습니다.

이형록 리포터, 오늘 소식 감사합니다.

기자


지금까지 뉴질랜드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