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랜 숙원 해소…총영사관 개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22 01:13
앵커


인도 남동부 '첸나이'는 12억 인구의 황금시장에 뛰어든 한국 기업들의 전초 기지인데요.

이곳에 총영사관이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개관식 현장에 전승언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동포 4천여 명이 모여사는 첸나이.

인도에서 가장 많은 동포들이 사는 곳에 총영사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그동안 여권이나 비자 업무를 보기 위해 비행기로 2시간 반 거리인 뉴델리까지 가야했지만 앞으로 이런 불편을 덜게 됐습니다.

[인터뷰:김태협, 첸나이 한인회장]
"현지인과의 교류나 불필요한 현지 공무원이나 경찰들에게 불이익을 당할 때 저희들의 대변자가 될 수 있는 그런 큰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첸나이에 진출한 200여 한국 기업도 든든한 지원군을 얻게 됐습니다.

총영사관 개관을 통해 그동안 무역 관행이 달라 겪었던 어려움이 해소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인터뷰:권오용, 첸나이 동포]
"인도 기업과 또는 인도 정부와의 생기는 여러가지 마찰들을, 그리고 우리 기업인이 풀 수 없는 문제들을 영사 업무 쪽에서 많이 협조해 주고 도와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첸나이 총영사관은 시내 중심가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규모는 작지만 영사 업무 뿐 아니라 한국과 인도 두 나라의 다양한 교류를 이끌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습니다.

[인터뷰:김경수, 첸나이 총영사]
"특히나 우리 한국 사람들, 또 이곳에 사는 인도들하고 서로 어울릴 수 있는 장을 많이 만들어서 서로간의 이해를 증진 시키는 일을 열심히 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한국과 인도는 4년 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을 맺었습니다.

경제 거점도시 첸나이에 총영사관이 문을 열면서 협력관계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뷰:마데브 팟와르단, 국제 서비스 컨설팅 대표이사]
"한국과 인도의 관계 증진을 위해서는 오늘처럼 남인도에 한국의 예술과 음악, 미술 등을 소개하고 또 이번에 개설된 총영사관이 좋은 계기가 되리라 봅니다."

동포들의 오랜 기다림 끝에 문을 연 총영사관.

한국과 인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기를 동포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도 첸나이에서 YTN 월드 전승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