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함께 부르는 '아리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22 01:12
앵커


유네스코 인류 무형 유산에 등재된 아리랑은 한민족의 정서를 대변하는 민요인데요.

밴쿠버의 동포 합창단이 현지 오케스트라와 함께 '아리랑'을 주제로 공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은경 리포터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동포 어린이들이 청아한 목소리로 한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부릅니다.

여기에 오케스트라의 장중한 연주가 더해지고, 무대 위 음악가들은 '아리랑'으로 하나가 됩니다.

[인터뷰:조설진, 동포 관객]
"아리랑이라는 그 노래가 정말 그렇게 큰 의미를 담은 지 몰랐었는데,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이 느껴졌습니다."

무대의 주역은 밴쿠버에서 32년째 활동하고 있는 동포 합창단입니다.

아리랑을 주제로 현지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무대를 위해 단원 160여 명이 6개월간 연습했습니다.

[인터뷰:정성자, 동포 합창단 지휘자]
"아리랑을 들으면 고국의 향수와 우리 한국민족만이 가지고 있는 정말 아름답고 깊은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아리랑을 택했습니다."

이번 공연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장영주 씨 등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동포 음악인들도 동참했습니다.

[인터뷰:장영주, 바이올리니스트]
"한국적인 악기도 나오고 아리랑도 오케스트라하고 연주도 하고 합창단하고 노래하니까 너무 아름답더라고요. 오늘 제가 한국 사람이라는 게 너무나 자랑스러웠고요."

밴쿠버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한국과 캐나다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이번 공연을 마련했습니다.

[인터뷰:고든 제라드, 밴쿠버 심포니 오케스트라 지휘자]
"이번 콘서트는 동서양이 만나는 우정 콘서트입니다. 캐나다 관객에게 처음으로 (아리랑) 공연을 보여줄 수 있어서 우리에게도 굉장히 좋은 기회였습니다."

공연장에는 동포와 현지 관객 등 2천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습니다.

동포 합창단은 오는 10월 미국 카네기홀에서도 한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밴쿠버에서 YTN 월드 이은경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