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술로 키우는 도시 경쟁력!…볼로냐 미술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08 20:48
앵커


이탈리아에서는 대도시뿐 아니라 작은 지방도시까지 연중 크고 작은 문화 예술 행사가 이어집니다.

중북부 도시 볼로냐도 그 중 하난데요.

매년 요맘때 도시를 예술의 향기로 물들이는 미술 축제로 최기송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거리의 일부가 된 조각상들이 오가는 사람들 속에 서 있습니다.

높은 천장 아래는 어딘가로 향하는 소포들이 매달려 있습니다.

올해로 38번 째를 맞은 미술 축제 '아르테 피에라'.

170여 개국에서 온 미술가들이 조각과 회화 등 개성을 담은 예술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인터뷰:파트리찌아, 관광객]
"볼로냐 예술제에 처음 왔는데 매우 좋네요. 현대 미술뿐만 아니라 1800년대 작품도 볼 수 있어요."

인구 약 40만 명의 볼로냐는 로마나 밀라노 등 대도시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도시입니다.

하지만 한해 평균 박람회 60여 차례, 국제회의 400여 회가 열립니다.

그 중 하나인 이 축제 기간에는 박물관과 학교 등 공공시설이 작품을 전시하는 미술관으로 변신합니다.

[인터뷰:조르지오 베르조띠, 볼로냐 예술제 감독]
"도시의 박물관들도 여러 가지 전시를 함께 열고 밤늦게까지 문을 엽니다. 이 때문에 미술 축제가 열리는 동안에는 행사에 참여하는 작가뿐 아니라 관광객들로 도시가 붐비게 됩니다."

미술작품을 사고 파는 아트페어에는 올해 한국도 참가했습니다.

현장을 찾은 미술 관계자들은 한국의 고즈넉한 풍경을 담은 수묵화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인터뷰:김보미, 한국관 작가]
"(베니스 비엔날레보다) 조금 더 상업적인 부분이 강하기는 하지만 저희처럼 젊은 작가들에게는 여기가 조금 더 큰 작가로, 큰 무대에 설 수 있는 도약의 기회가 됩니다."

주최측은 나흘간 열린 행사에 지난해보다 15% 늘어난 5만 명이 다녀갔다고 밝혔습니다.

도시 규모는 작지만 이탈리아에서 밀라노 다음으로 많은 관광 수입을 벌어들이는 볼로냐.

문화와 예술을 통해 도시 경쟁력을 키우는 좋은 사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볼로냐에서 YTN 월드 최기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