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작가 주목…싱가포르 아트 스테이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1-25 03:40
앵커


아시아 작가들을 중심으로 현대 미술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술시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렸습니다.

유명 작가와 작품들 속에서 한국의 젊은 작가들도 주목을 받았다는데요.

이희경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세상의 희노애락을 담아내는 신문.

다채로운 색깔의 동그라미가 모여 어둡고 슬픈 소식을 가려줍니다.

프랑스를 무대로 활동하는 작가 한명옥 씨의 작품입니다.

[인터뷰:헬미, 전시회 관람객]
"(한국 작품들이) 굉장히 마음에 듭니다. 이 작품도 매우 인상적인데요. 언제나 신문에는 나쁜 소식이 실리게 마련인데 색색의 점으로 가렸어요. 이런 (숨은 의미와)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작가 김신일 씨는 조각과 드로잉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인간의 고정 관념을 해체하는데 주력합니다.

[인터뷰:김신일, 한국 작가]
"언어는 폼(형태)로 대신되고 폼(형태)는 다시 보는 사람들의 직관으로 대신될 수 있게 시도하고 있습니다."

올해 네 번째로 열린 '싱가포르 아트 스테이지'.

스위스나 홍콩 등 유명 아트 페어와 달리 아시아 작가들을 중심으로 열리는 미술 축제입니다.

올해는 특히 한국과 일본 등 8개국이 국가별 전시관을 처음으로 마련했습니다.

[인터뷰:로렌조 루돌프, 아트 스테이지 주최자]
"아시아의 미술을 서로에게 소개하고 서방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올해 처음으로 국가관을 열게 됐습니다."

[인터뷰:김성원, 한국관 큐레이터]
"(관람객들이) '한국이 제일 낫다.' 라고 생각해달라는 것이 아니고, '한국은 이렇게 다르구나.' 한국 작가들 작품의 첨예한 차별성, 그런 것을 느끼고 가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닷새 동안 4만 5천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해를 더할수록 성장하는 관람 규모는 아시아 현대미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YTN 월드 이희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