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2의 인생…'재능 기부'로 빛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1-05 03:40
앵커


많은 스포츠 스타들이 은퇴 후 지도자로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데요.

뉴질랜드에서는 은퇴한 동포 스포츠 선수들이 재능 기부를 통해 현지인에게 스포츠를 가르치고 있어 화제입니다.

이형록 리포터가 이들을 만났습니다.

기자


힘과 힘이 맞부딪히는 대결.

뒤집기 기술을 걸어보지만, 상대는 쉽게 넘어가지 않습니다.

한국 전통 씨름으로 승부를 겨루는 이들은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입니다.

[인터뷰:타파, 씨름 선수·마오리족]
"저는 레슬링이나 다른 격투기 경험이 있는데요. 씨름을 흥미로 한번 시작해 봤는데 재미있어서 몇 년째 계속 하고 있습니다."

씨름 선수 출신 조요섭 감독은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다 2천 7년 오클랜드에 정착했습니다.

동포와 현지인 10명을 모아 시작한 씨름 교실.

처음에는 낯설어하던 현지인들도 '스모'와는 또 다른 화려한 씨름 기술에 금세 흥미를 보였습니다.

[인터뷰:조요섭, 씨름 감독]
"뉴질랜드는 자연환경이 좋고 해변이 많아서 씨름은 모래사장에 샅바만 있으면 할 수 있으니까, 선수들도 동포들도 많이 도와주시고 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역 생활을 마감한 뒤 오클랜드에서 스포츠 지도자로 일하는 동포들은 20여 명에 이릅니다.

이들은 농구와 야구 등 다양한 종목을 현지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대부분 무료로 가르치고 있습니다.

현지 스포츠 시설이나 정책 등에 대해 정보를 나누기 위해 이들은 4년 전 '선운회'라는 모임도 결성했습니다.

[인터뷰:조충렬, 전 프로야구 선수·선운회 회장]
"1년에 두세 번 모임을 갖고, 뉴질랜드 청소년들을 위해 봉사활동도 하고 선수들 각 종목에서 주니어 선수들 위주로 해서 지도도 하고 그런 모임입니다."

뉴질랜드에서 제2의 스포츠 인생을 찾은 이들.

현지 선수들과 함께 땀 흘리는 시간은 이민의 삶을 한층 풍요롭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YTN 월드 이형록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