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아들의 아버지…홍 가브리엘 신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1-04 03:45
앵커


연말연시가 되면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한번쯤 돌아보게 되죠?

이들을 돕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바쁜 일상 속에 생각에만 그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인데요.

과테말라의 한 동포 신부는 생활이 어려운 현지 어린이들의 아버지 역할을 하며 사랑과 배움을 나눠주고 있습니다.

김성우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아이들이 선사하는 흥겨운 노래와 해맑은 웃음 소리가 이어집니다.

과테말라 산호세 피눌라에 자리잡은 고아원 '천사의 집'.

원생들이 그동안 열심히 준비한 노래와 춤을 선보이는 자립니다.

이 곳에 사는 어린이 120여 명은 대부분 어려운 환경 속에 버려졌던 아이들입니다.

[인터뷰:알레한드라 카리나, '천사의 집' 원생]
"이 곳 생활이 행복해요. 나중에 어른이 되면 수의사가 돼 동물들을 돌보고 싶습니다."

이 고아원은 2년 전 한국인 가브리엘 신부의 노력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들이 생활할 기숙사와 작은 학교를 짓는데 든 비용은 약 200만 달러.

신부는 동포들과 다양한 단체들의 후원을 이끌어 내 갈 곳 없는 아이들의 삶터를 마련했습니다.

[인터뷰:김영철, '천사의 집' 후원 동포]
"먼지를 다 뒤집어쓰면서 이 성당과 학교와 고아원을 (신부님이) 다 만드셨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그런 일들을 해 주실 것이라고 저는 개인적으로 믿습니다."

과테말라 곳곳에는 하루 세 끼를 해결하기도 힘든 가정이 아직도 적지 않습니다.

신부는 생활이 어렵더라도 배울 기회는 평등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고아원 내 학교를 개방했습니다.

현재 원생들과 함께 공부하는 지역 어린이는 200여 명에 이릅니다.

[인터뷰:가브리엘 신부, '천사의 집' 원장]
"저를 지치게도 하지만 또 저를 살게도 하는 것이 저 아이들일 거예요. 순간순간 아주 힘을 줄 때가 있고 '이래서 내가 저 아이들과 있구나' 라는 어떤 감동도 주고요. 저한테."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웃음을 되찾은 아이들.

저마다 마음에 품은 희망의 나무는 무럭무럭 자라날 것입니다.

과테말라시티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