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악과 함께 하는 크리스마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2-22 11:26
앵커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는 음악의 도시로 잘 알려져 있죠?

크리스마스를 앞둔 이 곳에서는 음악으로 성탄의 기쁨을 나누고 그 뜻을 되새기는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김영호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전통 의상으로 단장한 군악대가 흥겨운 행진곡을 선사합니다.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장터.

올해도 우렁찬 축포와 함께 문을 열었습니다.

빛이 흐르는 밤거리를 거닐며 사람들은 크리스마스 기분을 만끽합니다.

[인터뷰:발렌틴, 독일 관광객]
"(이 축제는) 처음입니다. 아름다워요. 정말 아름다워요."

성당 앞에서는 성가대가 아름다운 화음으로 캐롤을 선사합니다.

지켜보는 사람들 얼굴에는 따뜻한 미소가 퍼집니다.

지난 2천 1년부터 시작된 크리스마스 장터.

어려움을 이겨내라는 뜻으로 주는 말발굽 등 장터에 나온 물건마다 이 지역 전통이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가스너, 크리스마스 장터 관리인]
"(헬부른 크리스마스 장터는 오스트리아의)풍습과 수공예품 그리고 아이들을 중심으로 꾸몄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르기 위해, 또 축제의 즐거움을 느끼기 위해 해마다 약 20만 명이 이 곳을 찾습니다.

[인터뷰:고종대, 동포 유학생]
"화려한 불빛이나 조명보다는 작고 간단한, 소박한 조명이나 불빛 장식이 아주 편안하고 천천히 둘러볼 수 있는 여유를 가지게 됩니다. 그런 점이 좋습니다."

음악과 전통이 어우러진 크리스마스 장터.

사람들의 마음에 잊지 못할 한겨울의 추억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잘츠부르크에서 YTN 월드 김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