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록밴드 '뷰렛'...인도 주유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2-22 11:23
앵커


'한류' 열기가 뜨거운 아시아에서 인도만큼은 예외인데요.

힌두교에 바탕을 둔 특유의 정신문화가 뿌리깊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국 인디 록밴드가 뉴델리에서 열린 국제 음악축제에서 처음으로 공연을 해 주목받았습니다.

장재우 리포터가 이들의 여정에 동행했습니다.

기자


차와 사람으로 가득찬 뉴델리.

혼란과 활력이 공존하는 거리를 한국 젊은이들이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거닙니다.

4년 전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한 오디션 프로그램의 우승자, 3인조 록밴드 '뷰렛'입니다.

[인터뷰:이정원, 록밴드 '뷰렛' 기타리스트]
"인도는 굉장히 위험한 나라라고 생각했어요. 들었던 얘기들도 많고…. 막상 와보니까 사람들도 친절하고 굉장히 좋은 곳인 것 같아요."

네팔, 스리랑카 등 아시아 7개국이 참가한 국제 밴드 페스티벌.

세 젊은이는 이 행사에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초청받았습니다.

한 시간 가까이 펼쳐진 열정의 무대는 현지 관객들의 환호 속에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인터뷰:수파르나 딩라, 뉴델리 시민]
"정말 좋았고 신선한 음악이었습니다. 이런 경험은 처음이고 정말 재미있게 즐겼어요. 페이스북에서 '좋아요' 누를 겁니다."

[인터뷰:문혜원, 록밴드 '뷰렛' 보컬]
"무대에서 봤을 때 인도 분들이 너무 환하게 웃고 계셔서 그 미소를 보면서 힘이 많이 났어요. 역시 음악은 만국 공통어인 것 같아요."

'한류'가 잘 알려지지 않은 인도에서 이들의 무대는 신선한 충격을 불러왔습니다.

현지 언론은 공연 소식과 함께 한국 대중문화의 다양한 모습을 소개하며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시카르 굽타, 라디오 DJ]
"한국하면 '싸이'만 잘 알려져 있어요. 사실 새로운 음악이 계속 나오고 있을텐데 말이죠. 뷰렛 무대를 보는 사람은 당장이든 나중이든 누구든지 팬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들은 뉴델리를 시작으로 북동부 나갈랜드와 미조람에서도 공연을 펼쳐 갈채를 받았습니다.

록음악을 통해 소통을 시작한 한국과 인도 젊은이들.

뜨거운 젊음으로 채워질 다음 무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뉴델리에서 YTN 월드 장재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