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70대 보디빌더…동포 김문갑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30 09:40
앵커


한때 한국에도 '몸짱' 열풍이 불었던 적이 있죠?

자기 만족을 위해, 또 건강을 위해 몸매를 가꾸는 게 비단 젊은이들의 전유물은 아닐 텐데요.

시카고에 사는 70대 동포는 보디빌딩을 통해 인생에 활력을 찾고 있습니다.

박경자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미국 전역에서 모인 근육질 남성들.

육체미를 뽐내는 경연장에 흰머리 지긋한 동양인 남성이 등장합니다.

자신있게 동작을 선보이는 사람은 올해 72세인 동포 김문갑 씹니다.

생애 두 번째로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70대 부문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인터뷰:김문갑, 동포 보디빌더]
"나이에 비해서는 제가 모든 균형이 외국 사람들에 비해서는 작지만 균형이 잘 발달돼 있어서 심사위원들이 저를 택한 것 같아요."

[인터뷰:차효길, 시카고 동포]
"저런 노익장 72세에 이런 게임에 나왔다는 것은 참 상상을 불허합니다. 나이 먹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그런 좋은 계기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김 씨는 40대 초반 미국에 첫 발을 내딛은 뒤 세탁소를 운영하며 살아왔습니다.

처음 운동을 시작한 것은 힘겨운 이민 생활을 이겨내야겠다는 마음에서였습니다.

즐기던 술.담배를 끊고, 맵고 짠 음식을 줄이며 하루 2~3시간씩 운동에 매달렸습니다.

늘 절제하며 성실히 살아온 덕분에 30년 세월 동안 성인병은 물론 잔병치레 없는 건강한 몸과 마음을 선물받았습니다.

[인터뷰:린 콜로니아, 시카고 시민]
"바디빌더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정말 신기하고 놀라웠어요. 정말 재주가 많으신 것 같고, 이웃에 이런 분이 있어 정말 행운인 것 같아요."

전문 트레이너로 활동하는 둘째 아들도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줬습니다.

[인터뷰:김태형, 김문갑 씨 아들·트레이너]
"동양인이 가진 체력에, 체지방부터 체중, 지방 등을 다 따져서도 최고죠. 그리고 몇 십년 동안 운동을 열심히 하셔서 완벽하세요."

땀 흘린 만큼 정직하게 결과가 돌아오는 것이 보디빌딩의 매력이라는 김문갑 씨.

70대의 청년은 다음 무대를 꿈꾸며 삶의 하루하루를 열정적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인터뷰:김문갑, 동포 보디빌더]
"정신적으로는 상당히 자신감이 생기는 거죠. 이 운동을 할 때마다 자신감이 생기더라고요. 내가 나이를 먹었으니까 이제 뭐 그냥 적당히 살아야겠다는 그런 마음은 없어요."

시카고에서 YTN 월드 박경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