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하철역따라 미술 여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23 09:40
앵커


어둡고 삭막할 수 있는 지하철 역사 안이 예술 작품으로 채워졌습니다.

싱가포르 지하철 얘긴데요.

요즘은 미술관처럼 해설자가 안내하며 작품을 설명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돼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희경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시민과 관광객이 쉴새 없이 오가는 차이나타운 지하철역.

승강장부터 벽에 이르기까지 멋드러진 서예 작품으로 가득합니다.

이 지역 역사가 담긴 작품의 탄생 배경을 들어보는 시간.

전문 해설가를 따라 지하철 안 작품을 둘러보면 지역에 대한 이해도 한층 높아집니다.

[인터뷰:니키 윌리암슨, 남아공 출신 이민자]
"빨리 초록선, 빨간선, 주황선, 노란선도 타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오늘 투어에서 돌아보지 못한 다른 역에는 어떤 작품이 있는지 정말 궁금해요."

싱가포르 지하철 2개 노선에는 역마다 개성 넘치는 예술 작품들이 가득합니다.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는 그 지역의 오랜 역사와 삶의 이야기.

지역 예술인과 건축가들이 오랜 조사와 고민 끝에 탄생한 합작품입니다.

[인터뷰:엠마 쿠퍼, 전문 해설자]
"지역 주민에게는 역이 위치한 지역의 역사와 관련돼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흥미로운 작품들이 있고, 외국인들에게는 지역의 역사와 상황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싱가포르 정부가 시작한 지하철 미술관 프로젝트는 벌써 10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위티,아트 인 트랜짓 프로그램 총책임자]
"이런 활동을 통해 싱가포르 시민들이 예술을 좀 더 즐길 수 있길 원해요. 예술은 전문인이나 예술가들만 즐길 수 있는 게 아니라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알길 바랍니다."

일상의 공간 지하철 역에서 만나는 예술의 세계.

예술에 대한 관심과 자신이 사는 곳에 대한 애정을 키우는 징검다리가 되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YTN 월드 이희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