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새로운 사회 이끈다!…'지한파' 리더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17 09:40
앵커


섬나라 동티모르는 400여 년 동안 포르투갈과 인도네시아의 지배를 받았던 신생 독립국가인데요.

국민들의 의식을 깨우고 새로운 사회 시스템을 만들어 가는 데 한국에서 공부한 지식인들이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동티모르의 지한파 1세대를 최창원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동티모르 농림부 자문관인 46살 크라우디노 박사.

병충해에 강하고 생산량이 많은 '슈퍼 옥수수'를 현지 농업 관계자들에게 소개합니다.

식량 문제 해결에 앞장선 그는 경북대 김순권 박사의 지도로 4년 전 한국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한국의 토지 개혁 사례를 타이완, 필리핀과 비교해 보는 시간.

강의를 이끌어 가는 코스타 씨는 지난해 9월 서울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인터뷰:길 다 코스타, 유엔개발계획 조사관]
"배운 지식을 동티모르인들에게 나눠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특히 내가 연구한 분야 (한국의 토지 개혁)는 동티모르에도 중요한 주제이기 때문에 특강을 하게 됐습니다."

독립국으로서 첫 발을 내딛은 지 11년째.

새로운 제도와 시스템을 갖춰가는 동티모르 곳곳에는 한국에서 공부한 젊은 지식인들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마리아, 특강 참여 학생]
"한국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나중에 동티모르의 발전을 위해서 국제적인 경제 정책을 공부하고 싶어서 이번 특강을 듣게 됐습니다."

한국 정부도 한국을 배우려는 동티모르의 젊은 인재들을 돕고 있습니다.

한국국제협력단 등 다양한 기관의 장학금을 받아 한국에서 공부를 마친 사람들은 40여 명에 이릅니다.

[인터뷰:정의돈, 한국국제협력단 직원]
"2013년 경쟁률은 8대1 정도고 선발 인원보다 지원자가 많은 편입니다. 단기간에 선진국으로 도약한 국가가 없어서 특히 공무원들이 한국의 발전 경험을 배우려는 열망이 큰 것 같습니다."

동티모르의 미래를 이끌어 갈 지한파 젊은이들.

한국을 디딤돌 삼아 만들어 갈 새로운 사회는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미래를 선사하게 될 것입니다.

동티모르에서 YTN 월드 최창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