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네팔인들과 함께하는 여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02 10:40
앵커


여생을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네팔 오지로 간 한국인 부부가 있습니다.

그동안 배움의 기회가 없던 네팔 젊은이들에게 한국말과 문화를 가르치면서 꿈을 심어주고 있는데요.

김영인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남쪽으로 100km 가량 떨어진 치트완.

70년대 한국의 모습과 닮은 이 마을은 네팔에서도 오지로 꼽힙니다.

한국인이 열 명도 채 살지 않는 이곳에 유일한 한글 간판이 눈에 띕니다.

한국말과 문화는 물론 음악과 컴퓨터까지 배울 수 있는 곳입니다.

[인터뷰]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오늘은 아리랑을 부르면서 자연스레 한글을 익히는 수업이 한창입니다.

[인터뷰:비스뉴 아차야, 한국 문화원 학생]
"한국 문화원은 한국인 선생님에게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유일한 곳이에요. 한국어를 배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인터뷰:찬드라 구릉, 한국 문화원 학생]
"컴퓨터와 음악, 한국어를 모두 배울 수 있어요. 이런 곳이 생겼다는 것 자체가 우리에겐 의미 있는 일이에요."

학생 40여 명을 가르치는 사람은 조한국, 김영미 부부.

두 사람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봉사하며 살고 싶어 3년 전 이 곳에 왔습니다.

[인터뷰:김영미, 아내]
"젊은이들을 정신적·내면적으로 많이 돕고 싶고요. (한국) 문화를 통해서 함께 삶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했어요."

수업료 없이 문화원을 꾸려가다 보니 살림은 늘 어렵지만 최근 이들을 돕는 손길이 크게 늘었습니다.

[인터뷰:조한국, 남편]
"배우고 싶은 열의는 많은데 배울만한 시설이 없어서 안타까운 심정이었어요. 문화를 통해서 생활이 좀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많은 네팔 젊은이들의 꿈은 한국에서 일할 기회를 갖는 것입니다.

배울 기회가 없어 멀게만 느껴졌던 이들의 꿈을 두 사람은 소박한 한글 교실에서 조금씩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네팔 치트완에서 YTN 월드 김영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