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류층 사로잡은 디자이너 차승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0-12 09:47
앵커


'네팔' 하면 히말라야 산과 대자연이 가장 먼저 떠오르죠?

하지만 이 곳에도 도시가 있고 유행이 있습니다.

요즘 한국 디자이너가 만든 옷이 네팔 도시 여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는데요.

패션 디자이너 차승민 씨를 김영인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화려한 색과 무늬.

여성미를 한껏 살린 옷들이 무대 위를 장식합니다.

전통 의상 '사리'도 화려한 드레스로 변신했습니다.

가을 의상을 소개하는 디자이너 차승민 씨의 패션쇼입니다.

[인터뷰:하리 구릉, 패션쇼 관람객]
"오늘 패션쇼에서 본 쥬네리 의상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디자이너의 문화가 접목된 의상을 보게 돼 기쁩니다."

차 씨는 10년 전 봉사단원으로 네팔에 처음 왔습니다.

그 뒤 패션 디자인에 도전해 2천 9년 카트만두에 의상실을 열었습니다.

여성 80%가 전통 의상을 입는 네팔에서 현대적인 차 씨의 기성복은 단숨에 주목받았습니다.

[인터뷰:차승민, 패션 디자이너]
"그래도 옷은 하나의 여성들의 욕구고요. 그 욕구를 충족 시키기 위해서 제가 도전하고자 여기에 왔습니다."

차 씨의 옷이 여성복 시장에서 고급브랜드로 자리를 잡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4년.

디자인부터 소재, 바느질까지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품질을 챙겨온 결과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도 차 씨는 네팔 여성들에게 봉제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봉사로 인연을 맺은 만큼 어려운 사람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크리티 라나, 수강생]
"차 선생님은 우리의 창의성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여기서만 배울 수 있는 내용이라 좋아요."

패션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네팔에 과감하게 도전장을 던져 입지를 굳힌 차승민 씨.

이제 차 씨는 자신의 옷을 통해 네팔 사람들이 더 밝은 미래를 꿈꾸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인터뷰:차승민, 패션 디자이너]
"네팔의 봉제 산업이 많이 발전해서 이 봉제 산업으로 네팔이 부유해지고 사람들이 점점 살기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네팔 카트만두에서 YTN 월드 김영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