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영화 '주목'…토론토 국제 영화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9-28 10:30
앵커


'북미의 칸'으로 불리는 토론토 영화제는 규모와 명성에서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영화 축제 중 하납니다.

올해도 흥행대작부터 예술영화까지 다양한 한국 영화 5편이 초청돼 현지 관객과 평단의 환대를 받았는데요.

정영아 리포터가 영화제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지난 여름 550만 관객을 불러모은 영화 '감시자들'.

관객들의 환호 속에 주연 배우와 감독이 토론토 영화제의 레드 카펫을 밟습니다.

[인터뷰:정우성, 영화배우]
"(이전 방문 때와) 똑같이 굉장히 뜨겁고 열렬히 환영해 주시고 이런 팬들의 성원 때문에 한국 영화가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발전을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인터뷰:한효주, 영화배우]
"영화를 찍는 동안에도 즐거웠고 영화가 보여지는 동안 사랑을 많이 받아서 즐거웠는데 그것과는 또 다른 즐거움이 있는 것 같아요."

영화 '감시자들'은 세계 각국의 대표작을 한자리에 모은 '갈라 프리젠테이션'에 초청됐습니다.

지난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2010년 '하녀'에 이어 한국 영화로는 세번째입니다.

2천여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흥미로운 이야기와 화려한 액션에 호평을 보냈습니다.

[인터뷰:켄드라 카징턴, 관객]
"한국 드라마를 많이 보고 영화도 가끔씩 보는데 아주 재미있어요. 스토리도 기발하고 연기도 다들 잘해요."

이 뿐 아니라 올해 홍상수 감독의 '우리 선희'와 김기덕 감독의 '뫼비우스' 등 한국 영화 5편이 영화제를 통해 북미 관객들과 처음 만났습니다.

대중영화부터 예술영화까지 아우른 초청작들은 제2의 르네상스를 맞은 한국 영화의 현재를 잘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세계 최대의 영화 시장인 북미에 보다 다양한 한국 영화들이 개봉 기회를 얻는데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뷰:조의석, 영화감독]
"작은 영화들이 신선하게 다가오고 있는 입장인데 지금 어떻게 보면 할리우드 문법이 약간 식상할 수 있는 상황에서 저희 한국 영화들이 세계적으로 통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해 최우수 작품상에 해당하는 관객상은 영국 영화 '노예 12년'에 돌아갔습니다.

관객과 영화계 관계자 등 40만 명이 다녀간 토론토 영화제.

세계 영화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져줄 또다른 한국 영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토론토에서 YTN 월드 정영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