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악의 색다른 변신…판타스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9-15 09:45
앵커


신명나는 몸짓과 리듬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비언어극.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세계인과 소통할 수 있는 장르로 친숙한데요.

한국 전통 국악에 타악을 접목시킨 이색 공연이 미국 시장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현지 반응을 양재혁 리포터가 전합니다.

기자


사랑하는 두 젊은이가 안타까운 이별을 맞습니다.

다시 만나기 위한 방법은 완벽한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

두 사람은 이를 위해 신비한 능력을 가진 '하늘 대금'을 찾아나섭니다.

극이 진행되면서 국악과 비보잉의 리듬은 한층 고조되고, 민요 아리랑이 흘러나오자 관객도 무대도 모두 하나가 됩니다.

[인터뷰:엘리사·안드리아, 관객]
"악기 연주와 모든 춤, 그리고 드럼 치는 모습이 굉장했어요! 최고였어요."
"저는 판소리 부분이 좋았어요."

[인터뷰:앤드류 커친, 관객]
"공연 제목처럼 활력이 넘치는 공연이었어요. 굉장히 재밌고 창의적이며 힘이 넘쳤습니다."

전통 국악을 앞세운 이색 뮤지컬이 미국에 첫 선을 보인 무대.

'난타'에 이어 토종 비언어극의 세계 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해 보는 자리입니다.

국악이 낯선 현지인들도 신명나는 리듬과 활기 넘치는 춤에 금새 매료됐습니다.

[인터뷰:신종현, 연출가]
"한국 사람들조차도 어렵고 지루하다고 생각하는 국악을 어떻게 하면 좀 더 즐겁고 편안하게 대중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까 하는 취지로 공연을 만들게 됐습니다."

이번 공연은 LA 한국 문화원과 한국관광공사가 함께 마련했습니다.

한국 전통 문화와 공연 예술의 수준을 세계인에게 소개하기 위한 것입니다.

[인터뷰:신연성, LA 총영사]
"앞으로 이런 행사를 자주 해서... 한류의 뿌리가 우리 전통문화에 있다는 것을 미국 시민들, 세계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말은 지금도 통합니다.

한국 전통 가락을 실은 뮤지컬이 세계 곳곳에 민족 고유의 흥을 전해줄 날을 기대해 봅니다.

LA에서 YTN 월드 양재혁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