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타이완 야시장에 사람들이 몰리는 이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8-03 09:40
앵커


일년 내내 무더위가 이어지는 타이완에는 낮을 피해 밤에 활동하는 생활 습관 때문에 '야시장'이 특히 발달해 있습니다.

음식과 의류 등 각종 물건이 한자리에 모인 야시장은 빼놓을 수 없는 생활 공간이자 관광객들을 불러모으는 명소로 자리잡았는데요.

타이완 야시장의 매력과 성공 비결은 무엇인지 박종은 리포터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박종은 리포터!

타이완에는 전국적으로 야시장이 몇 군데나 있고, 야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한 해 몇 명이나 됩니까?

기자


타이완 전국에 있는 야시장은 모두 3백 60여개로 추산됩니다.

이 곳 사람들은 한달 평균 4~5번 야시장을 찾는데요.

특히 타이베이에 있는 타이완 최대 규모의 '스린 야시장'에는 하루 평균 2만 명이 다녀갑니다.

야시장은 현지인 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도 꼭 들리는 관광코스가 됐는데요.

타이완 관광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타이완에 방문한 외국인 가운데 78%인 570만 명이 야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스린 야시장'에는 한국 관광객들도 많이 방문하는 것으로 아는데요.

대표적인 야시장들, 어떤 곳이 있는지 좀 소개해 주실까요?

기자


먼저 앞서 말씀드린 '스린 야시장'은 규모가 4만평이 넘는데요.

다양한 음식을 파는 포장마차와 옷과 신발 등을 파는 상점들이 어우러져 마치 우리나라 남대문 시장을 연상시키는 곳입니다.

또 타이베이에 위치한 '라우허 야시장'은 타이완 정부가 지난 1987년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해 조성한 곳인데요.

규모는 작지만 한식과 중식, 일식 등 종류도 다양하고 독특한 음식을 맛볼 수 있어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인터뷰:턴샤오펀, 야시장 상인]
"10년 전부터 이 야시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어요. 우육면과 짜장면, 마라면을 팔고 있죠. 우육면은 24시간 사골을 우려내서 약재를 넣고 만들었기 때문에 몸보신에 아주 좋아요."

또 타이중에 위치한 '펑지아 야시장'은 시장 주변에 학교가 많아서 학생 손님이 많은 곳인데요.

학생 손님이 주를 이루다보니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앵커


야시장마다 특징이 있는 점이 재미있네요.

타이완에 이렇게 야시장이 발달한 이유는 아무래도 더위 때문이겠죠?

기자


타이완은 연평균 기온이 23도까지 오르는 아열대 기후로, 여름에도 한낮 기온이 35도 아래로 떨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이 때문에 타이완 사람들은 예로부터 무더위를 피해 밤에 활동하는 생활 습관이 생겼는데요.

퇴근 후에 쇼핑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밤에 시장이 서고, 백화점이나 상점들도 보통 밤 10~11시까지 문을 열게 된 것입니다.

또 더운 날씨에 집에서 가스불을 켜고 요리하기 보다 밖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문화가 정착돼 있다는 점도 야시장이 발달한 배경으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인터뷰:씨에몽루, 야시장 방문객]
"저희는 저녁을 먹거나 생활용품을 사기 위해 야시장에 와요. 한달에 6번은 오는 것 같아요."

앵커


이제 타이완 여행 하면 '야시장'을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유명한 관광 자원이 됐는데요.

기후 때문에 생겨난 일상 속의 생활 공간을 관광 명소로 만들기 위해 타이완 당국에서는 그동안 어떤 노력을 해 왔나요?

기자


보통 전통시장 하면 위생 상태나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다는 생각들이 많은데요.

타이완 정부와 시장 관계자들이 이런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덕분에 '스린 야시장'은 최근 한 방문객 만족도 평가에서 서비스와 청결도 등 모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또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야시장 곳곳에 CCTV를 설치했다고 합니다.

[인터뷰:쳔마오위, 야시장 상인협회 관계자]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곳곳에 설치된 CCTV를 수시로 모니터하고 있어요. 또 손님들이 이용하기 편하고 환경에도 좋은 환경보호 화장실을 만든 것도 우리 야시장만의 특색이죠."

타이완 관광청의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 활동도 야시장을 명소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야시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쿠폰을 나눠주거나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야시장의 특색을 홍보해 왔고요.

정부 차원에서도 야시장 주변 지하철역이나 버스 정류장을 늘려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찾아올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앵커


부산에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타이완 야시장을 벤치마킹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전통 시장이 타이완 야시장처럼 사람들이 많이 찾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기자


타이완 야시장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관리를 맡고 있는데요.

파는 음식이나 물건에 별다른 규제를 두지 않아 그야말로 '없는 게 없는' 시장이 됐습니다.

이 때문에 관광객에게는 이국의 낭만을, 또 현지인에게는 생활의 편리함을 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전통시장에 보다 많은 이들이 찾도록 하기 위해서는 각 지역의 개성을 잘 살리면서 동시에 이용자의 편의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화장실이나 주차 문제 등 불편을 줄이기 위해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죠.

또 매력적인 방문지로 느껴질 수 있도록 홍보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고 봅니다.

[인터뷰:황궤이주, 타이완 관광청 관계자]
"우리 관광청에서는 야시장을 홍보하는 일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여행사와 야시장을 연계해 타이완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야시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앵커


유적지같은 유명 관광지도 좋지만 현지인의 생활을 좀 더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는 공간이 오래 기억에 남지 않을까 싶은데요.

한국의 재래시장도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박종은 리포터, 수고하셨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