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양성'의 영화 축제...한국 영화 빛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3-30 10:36
[앵커멘트]

요즘 세계 어디를 가든 할리우드 영화를 쉽게 볼 수 있죠?

이 얘기는 곧 미국 영화의 독과점으로 다른 나라 영화들의 설 땅이 좁아졌다는 뜻이기도 한데요.

이런 상황에 맞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해 온 스위스 프리부르 영화제에서 올해 한국 영화가 큰 관심을 모았다고 합니다.

주봉희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스위스 중서부, 인구 3만 5천 명의 작은 도시 프리부르.

매년 요맘때면 이 곳은 '영화의 도시'로 변합니다.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는 프리부르 국제영화제가 열리기 때문입니다.

올해도 45개국에서 온 영화 100여 편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2년 전 이창동 감독이 '시'로 대상을 받았던 경쟁 부문에는 올해 한국 신인 감독의 작품 2편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인터뷰:김승현, '누구나 제 명에 살고싶다' 감독]
"스위스 분들한테 제 영화를 보여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Q & A 때) 관객들의 질문도 너무 심도있게 나와서 (놀랐습니다.)"

이번 영화제에는 경쟁부문에 오른 2편을 포함해 단편영화부터 최신 흥행작까지 다양한 한국영화 9편이 관객들과 만났습니다.

[인터뷰:미란다 라로사, 관객]
"평소 한국 영화에 관심이 많았어요. ('잠 못 드는 밤'을 봤는데) 정말 멋졌어요. 특히 촬영이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녹취:임상수, 영화감독]
"사회 비판적인 영화를 만드는 것은 그 사회의 예술가들이 '내가 정말 괴롭다'고 외치는 것인데..."

지난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오른 작품 '돈의 맛'의 임상수 감독은 영화제의 또다른 주인공이 됐습니다.

세계적 거장들을 초청하는 특별 강연에서 임 감독은 자신의 인생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놨습니다.

[인터뷰:임상수, 영화감독]
"한국 영화에 대해 정보가 정말 많다고 생각했고, 멀리서 온 작은 영화에 대해서도 열정적으로 보고 즐거워 해주고 같이 얘기해 준 것 같습니다."

지난해 김기덕 감독의 작품 '피에타'가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세계 영화계에서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은 크게 높아진 상태입니다.

[인터뷰:티에리 조뱅, 프리부르 영화제 집행위원장]
"언어를 접하고 그 나라 풍경을 보고 익숙해지면 (관객들은) 다른 한국 영화를 보고싶어 할 겁니다. 영화는 다른 나라 문화를 소개하는 좋은 다리 역할을 합니다."

영화 예술의 '다양성'을 지향하는 프리부르 영화제.

올해도 도시 전체 인구와 맞먹는 관람객 3만 6천여 명을 불러모으며 조용한 인기를 이어갔습니다.

스위스 프리부르에서 YTN 월드 주봉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