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뻐지고 싶어요"...미용 열풍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2-09-29 08:37
[앵커멘트]

사우디 아라비아 여성들은 한 해 화장품을 사는데 얼마나 돈을 쓸까요?

1인당 평균 4백만 원이 넘는 돈을 미용에 쓴다고 합니다.

보수적인 이슬람 사회여서 '니깝'이라는 검은 천으로 온 몸을 가리고 다니지만 아름다워지고 싶은 마음은 딴 나라 여성들과 다르지 않은가 봅니다.

먼저 현지 여성들의 미용 열풍을 이유미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대형 백화점입니다.

세계적인 화장품 업체들이 모두 이 곳에 매장을 내고 고객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검은 천으로 온 몸을 가린 사우디 아라비아 여성들은 제품 성분을 꼼꼼히 살펴봅니다.

[인터뷰:단 알라비아, 현지인]
"화장품을 자주 사요. 파운데이션은 일 년에 한 번,로션은 석 달에 한 번, 스킨은 한 달에 한 번 사요.한국 제품은 비비 크림과 블랙헤드 제품을 인터넷에서 사봤어요."

지난해 사우디 여성들이 화장품을 사는 데 쓴 돈은 약 24억 달러, 우리 돈으로 2조 7천억 원에 이릅니다.

1인당 평균 4백 25만원을 쓴 셈인데 중동 국가 가운데 최고 수준입니다.

현지 관계자들은 올해 시장 규모가 11%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우디 여성들은 패션에도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검은 천에 가려져 있지만 저마다 개성있고 화려한 복장을 즐깁니다.

인터넷과 해외 드라마 등 대중매체의 영향으로 최신 유행에도 민감합니다.

이 때문에 세계 유명 패션 브랜드들은 최근 사우디 진출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보다 아름다워지고 싶은 여성들의 마음은 세계 미용과 패션 기업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장을 마련해 주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YTN 월드 이유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