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환상적인 모래조각 세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09-10 08:53
[앵커멘트]

모래로 만들어진 조각품하면 금방 무너지진 않을까, 모양을 표현하는 데는 한계가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기 마련인데요.

미국 시애틀 인근에서 열린 세계 모래조각 대회를 살펴보면 그런 의심이 사라지실 겁니다.

박지은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동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왕의 형상이 금방이라도 모래 속에서 튀어나올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킵니다.

360도 회전해 꼬아진 키보드는 모래로 만든 작품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입니다.

만지기만 해도 부스러지는 모래로 사자의 털, 성벽의 벽돌까지 하나하나 섬세하게 표현된 작품에 시민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메를린, 시애틀 시민]
"대회장에 들어서자마자 작품 세 개를 봤는데 깜짝 놀랐어요. 저도 저쪽에서 만들어 보려고요."

[인터뷰:더그스 다임버그, 시애틀 시민]
"조각칼, 붓 등 도구를 이용해 열심히 만드는 모습을 봤는데요. 모래로 이렇게 섬세하게 만든 작품들은 처음 봅니다."

30여 점의 모래 조각을 감상할 수 있는 이 행사는 올해로 25회째를 맞은 세계 모래조각 대회입니다.

미국과 캐나다, 호주 등 16개 나라에서 활동하는 모래 조각가들이 혼자 또는 2인 1조로 주어진 시간 안에 작품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인터뷰:마이클 벨링, 모래 조각가]
"모래 조각가 사이에서 유명한 대회입니다. 2년 전 캐나다에서 참가한 이후 미국 대회에 모두 참가했는데 모래 조각가 사이에서는 꽤 경쟁률이 높은 대회입니다."

출품된 작품들은 열흘 동안 일반인들에게 공개됩니다.

대회장 한켠에는 아이들이 직접 모래 조각을 만들어보는 체험장도 마련됐습니다.

[인터뷰:찰리 부리우, 세계 모래조각대회 책임자]
"이번 대회는 금메달 12개가 걸려 있습니다. 페더럴웨이시에는 다양한 민족이 살고 있어 이런 세계 대회를 개최하는 데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올해 대회에서는 네덜란드와 아일랜드 작가가 함께 만든 작품이 1등을 차지했습니다.

행사 기간 4만 명이 다녀간 이번 대회는 보는 이들을 환상적인 모래조각의 세계로 빠져들게 했습니다.

시애틀에서 YTN 월드 박지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