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어반 인기 고공행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05-26 09:05
[앵커멘트]

우리 동포가 많이 살고 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한국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 고등학교는 한국어 수업을 들으려는 현지 학생이 늘자 서둘러 학급수를 늘렸다고 합니다.

윤정의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로운 차이나타운으로 떠오르고 있는 롤랜 하이츠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재학생 2,400명 가운데 45%가 아시아계지만 한국인 학생은 9%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지난 2008년에 개설된 한국어반은 매학기 수강 경쟁이 벌어질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3년 만에 수강생이 200명에 달하면서 학급 수도 2개에서 5개로 늘었습니다.

개설된지 15년이 넘은 스페인어반과 중국어반 규모와 비슷합니다.

[인터뷰:마치 브루이어, 롤랜드 고등학교장]
"한국어반의 인기가 대단해서 저희도 지금 학급수를 늘리고, 온라인을 통해 교사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수강생의 면면도 다양해졌습니다.

초기에는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계가 대부분이었지만 요즘은 히스패닉과 흑인 학생들도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인터뷰:리아나 마레 피카소, 히스패닉 학생]
"빅뱅을 포함해 K-POP에 대한 열정 때문에 한국어반에 들어오게 됐어요. 특히 특히 가수 비가 정말 좋아요."

[인터뷰:이사야 린, 한인 혼혈 학생]
"외할아버지, 할머니께서 한국말만 쓰시는데요. 그분들과 대화를 하고 싶어 한국어를 배우게 됐어요."

[인터뷰:에릭 맥, 중국인 학생]
"정말 다양한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서 한국어를 배우게 됐어요."

본격적인 한국어 공부를 위해 한국행을 고려하거나 한국어 능력시험에 도전하는 학생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인터뷰:유니스 리, 한국어반 교사]
"고등학교에서만 한국어를 배우는 것이 아니라 졸업 후에 대학을 한국에 가고 싶어하는 학생들도 많이 있고요."

한국어 학습 열기로 한국어반이 날로 성장하면서 다른 외국어반 관련자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YTN 월드 윤정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