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넉넉한 인심, 한식이 최고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0-12-23 12:48
[앵커멘트]

중국 식당에서는 물이나 휴지 등 사소한 것도 요금을 내야 쓸 수 있는데요, 동포들이 운영하는 선전의 한국 식당들은 반찬을 무제한 제공하고 음식 값을 할인해주는 넉넉한 인심으로 현지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이미옥 리포터가 전합니다.

[리포트]

대학가 주변에 자리 잡은 한국 식당, 손님들이 먹고 싶은 반찬을 골라 자유롭게 그릇에 담아 먹습니다.

반찬을 무제한으로 먹고도 내는 돈은 우리 돈으로 4,000원밖에 되지 않습니다.

[인터뷰:예리, 학생]
"반찬을 무료로 많이 줘요. 다 먹고 나서 또 반찬을 가져오니까 좋아요. 주인이 굉장히 친절해서 친구들도 많이 데리고 옵니다."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60대 동포 부부는 손님들을 자식처럼 대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김영애, 식당 사장]
"학생들이 많이 오게 되다 보니까 주고 싶어서 자식 같아서 줬습니다. 중국 애들 반응이 좋아요. 너무 반찬을 많이 주다 보니까..."

시내 중심가 대형 쇼핑몰에 있는 또 다른 식당, 매일 반찬을 바꾸고, 다양한 메뉴를 내세워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특히 직장인들을 위해 점심시간에는 30% 할인 행사를 펼치고 있습니다.

[인터뷰:장민, 손님]
"여기 반찬은 신선하고 맛있고 여러 가지 반찬이 많아요. 매번 올 때마다 반찬이 바뀌고 종류도 다양해서 좋습니다."

후식으로 과일을 무제한 제공하는 이 식당은 현재 선전 부근에만 체인점이 3개가 있고 다른 지역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국인 특유의 후한 인심으로 한식에 대한 관심을 높인 동포들의 노력이 현지인들의 입맛을 바꾸고 있습니다.

선전에서 YTN 인터내셔널 이미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