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인병원에 미국인들 몰린다!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0-11-20 10:00
[앵커멘트]

동포들만 이용하던 로스앤젤레스 한인병원에 요즘 들어 미국인 환자들의 발길이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대형화, 전문화로 미국 의료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는 한인병원을 윤정의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규모 한의원이 대부분인 로스앤젤레스 중심가에 문을 연 대형 한방병원.

침, 부황과 같은 전통적인 한방 치료를 받는 미국인들이 적지 않습니다.

생소한 치료지만 한의사의 설명을 충분히 들은터라 표정은 편안해 보입니다.

[인터뷰:스텔라 설메이언, 미국인 환자]
"정말 기분도 좋아집니다. 치료를 받는 동안 편안한데요, 치료가 끝난 후에는 통증도 훨씬 덜해집니다."

이 한방병원은 첨단 의료 장비를 갖추고 양·한방 협진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방의학의 효능을 경험한 미국인들의 입소문이 퍼지면서 병원을 찾는 손님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곽계승, 한방병원장]
"우리 한방병원의 타인종 환자 비율은 현재 30% 가량 됩니다. 이 수치는 다달이 점점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요."

한인 전문의 7명이 모여 만든 척추 신경 전문병원에도 미국인 환자들이 가득합니다.

미국 병원보다 큰 규모에, 각 분야 전문의들이 모두 있어 종합적인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데릭 라스콘, 미국인 환자]
"여기 계신 의사들은 모두 전문적이고, 각 분야에서 뛰어납니다. 제가 어떤 상태이든, 제가 어떤 얘기를 하든지 낫게 해주려는 이곳을 알게 돼 기쁩니다."

[인터뷰:노선호, 척추신경 병원장]
"다른 병원에는 한 환자를 한 의사가 담당함으로써 그 분이 만족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는 여러 의사들이 한 환자를 담당함으로써 좋은 효과를 갖고 있습니다."

한인 병원의 전문화, 대형화 바람이 대체 의학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미국인들의 요구와 맞아 떨어지면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YTN 인터내셔널 윤정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