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국음식 퇴출정책 논란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9-02-21 08:06
[앵커멘트]

이탈리아에서는 요즘 외국 음식을 몰아내려는 움직임이 점점 확산되고 있습니다.

자국 음식을 보호한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외국 문물에 대한 뿌리깊은 배타적인 태도가 깔려 있어 반발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명훈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탈리아에서 외국인 체류자와 여행객이 가장 많은 경제 중심지 '밀라노'.

앞으로 이곳에서 케밥이나 중동 대표음식 쿠스쿠스 그리고 햄버거 등의 패스트푸드를 접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난달 30일 밀라노가 속한 롬바르디아주 로베르토 포르미고니 주지사가 외국음식 퇴출 정책의 시행을 공식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시내에서는 외국 음식점의 개업이 불가능하고, 이탈리아 식당의 경우 반드시
한 가지 이상의 지역 음식을 판매해야 합니다.

[인터뷰:까를라 비앙키, 밀라노 시민]
"밀라노 시내 중심에서 케밥을 판매하지 못하게 하는 조치는 이탈리아 전통음식을 지키려는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이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에서 시작된 외국음식 퇴출 바람은 밀라노를 비롯한 주변 도시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각 주만의 전통음식을 지키고, 지역 경제를 살린다는 명목이지만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터뷰:안젤로 빼드레띠, 밀라노 폴리테크니코 주립대 교수]
"케밥을 중심으로 한 이번 조치는 문화적인 이유라기 보다 사실상 반외국인 정책을 펴는 현 정부의 정치와 관계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밀라노에 있는 한인 식당은 4개에 불과합니다.

가뜩이나 경기침체와 환율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포들은 주 정부의 정책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송주혜, 동포 식당 주인]
"아무래도 전체적인 이태리에 있는 이태리 국민들에게는 언론의 반응이 그만큼 외국인들에 대한 역반응이 나오게 돼 있으니까 저희들 같은 경우 거기에 대한 피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이탈리아 사회에 뿌리 깊게 자리잡은 외국인에 대한 반감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YTN 인터내셔널 김명훈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