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K팝스타' 박제형 "김나윤 탈락, 마음 아팠다"

[OSEN=장창환 기자]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이하 K팝스타)의 박제형이 동료 김나윤의 탈락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박제형은 최근 가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나윤이랑 친해졌다. 탈락할 때도 마음이 굉장히 아팠다"고 밝혔다. 이어 박제형은 "나윤이와는 영어로 대화할 수 있어서 마음을 100% 표현할 수 있었다"며 "그래서 편했고, 정도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박제형은 이상형을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작은 키의 귀여운 여자"라며 김나윤을 염두에 둔 듯한 의미심장한(?) 답변을 하기도 했다.

김나윤은 지난 11일 'K팝스타' 톱9 무대에서 아델의 '셋 파이어 투 더 레인(Set fire to the rain)'을 선곡,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앙증맞은 댄스를 선보였지만, 심사위원 보아에게 "무리수"라는 혹평을 듣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편 박제형을 비롯해 백아연, 박지민, 이미쉘, 이승훈, 윤현상, 이하이 등 톱7이 경합을 벌이는 'K팝스타'는 오는 25일 오후 6시에 생방송으로 전파를 탄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김일성, 장수 위해 20대 피 수혈"

"김일성, 장수 위해 20대 피 수혈"
[앵커] 북한의 김일성 전 주석이 의사들에게 자신이 적어도 백살까지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도록 지시했으며 장수를 위해 20대 청년들의 피를 수혈받았다고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CNN이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원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1992년 한국에 들어온 탈북자 김소연 박사는 북한에 있을 때 당시 김일성 주석의 주치의였고 10년간 김일성장수연구소를 이끈 것으로 알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