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이어 정진운, '로큰롤 베이비' 계보 잇는다

  • 2011-07-23 08:38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OSEN=최나영 기자] 가수 윤도현이 후배 정진운(2AM)을 위해 '열혈 록 선생'으로 변신했다.
 
정진운의 음반 작업기를 담은 'JinWoon's Diary'의 세 번째 에피소드가 22일 정진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녹음 디렉팅을 맡은 윤도현은 YB 앨범을 녹음하는 듯한 열정적인 모습으로 정진운의 녹음을 진행했다.
 
정진운에게 정확한 디렉팅을 주기 위해 녹음 부스에 뛰어들어가 파워풀한 샤우팅 시범까지 선보이기도.
 
또한 창법, 멜로디 하나까지 꼼꼼히 설명해 주며 록에 도전한 정진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이러다 진운이를 제자로 키우겠어요", "진운이도 이젠 로큰롤 베이비!", "윤도현 선생의 열정적 강의!" 등 글을 남기며 정진운을 응원했다.  
 
한편, 정진운은 오는 31일 지산밸리록페스티벌 무대에서 첫 공식 라이브 무대를 갖고, 8월 1일 음원을 발매한다.

nyc@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